해고 10년 코오롱 노동자들, 과천시민들과 동조단식 돌입
해고 10년 코오롱 노동자들, 과천시민들과 동조단식 돌입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4.11.06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고 10년 코오롱 노동자들, 과천시민들과 동조단식 돌입

 

   
 

코오롱 해고노동자들이 단식농성 천막을 설치하고 있다.

 

해고 10년을 눈앞에 둔 코오롱 노동자들이 무기한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코오롱정리해고분쇄투쟁위원회(정투위)는 코오롱 해고노동자 문제 해결을 바라는 과천시민대책위원회와 함께 5일 오전 코오롱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과천시민들과 힘을 모아 코오롱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단식농성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최일배 정투위 위원장과 박선봉 민주노총 경기본부 경기중부지부 사무차장이 이날부터 단식에 들어갔다.

 

코오롱은 2005년 2월 생산직 노동자 78명에 대한 정리해고를 단행했다. 이달 현재 12명이 남아 정리해고 철회와 원직복직을 요구하며 농성을 이어 가고 있다.

 

해고자들은 코오롱 구미공장 송전탑 고공농성, 청와대 앞 크레인 농성을 벌였고 2012년부터 코오롱 본사 앞 노숙농성과 코오롱스포츠 제품 불매운동을 진행하고 있으나 사측은 일체의 대화를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다.

 

5일 과천 시민들이 본사 로비에서 코오롱 사측의 면담을 요구하자 인사부 관계자가 아닌 대리 직책을 가진 사원이 내려와 사주의 면담요청 공문과 코오롱 해고노동자 문제의 해결을 바라는 과천시민대책위원회 호소문을 전달했다.지금까지 사측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한편 정투위는 코오롱 본사 앞에서 단식농성을 진행하면서 동조단식단을 꾸린다. 매주 일요일 관악산 입구에서 코오롱 불매 선전전을 벌이기도 한다는 계획이다.또한 과천시민대책위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코오롱에 교섭을 촉구하는 서명과 선전전을 진행하고 사회 각계에 여론을 전달하는 활동에 나선다고 정투위는 밝혔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