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육성 딸기 신품종 건전묘 본격 생산
경상북도 육성 딸기 신품종 건전묘 본격 생산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4.11.10 2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원묘 증식시설 가동, 신품종 연이어 품종 등록
▲ 육성 딸기 신품종 건전묘 본격 생산     © 박미화 기자


[중앙뉴스=박미화기자]경상북도농업기술원 성주과채류시험장이 정부에서 딸기를 농산물 수출전략 품목으로 지정함에 따라 경북 딸기의 수출확대를 위해 발 빠른 행보를 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성주과채류시험장은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의 지원으로 딸기 원원묘 증식시설을 완공해 올해부터 농촌진흥청 수출딸기 협의회에서 수출품종으로 지정된 싼타딸기의 원원묘 종묘보급을 시작해 매년 건전한 우량묘를 농가와 종묘생산 단체에 보급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지난 2012년 4월에 국립종자원에 품종보호출원 한 싼타, 옥향, 한운 등 우리도 신품종 딸기 3종이 2년간의 재배시험(DUS Test)을 마치고, 9월말 최종 품종보호 등록도 된 상황이다.

 

특히, 옥향과 한운 품종은 중국 운남성농업과학원과 공동 연구로 개발된 품종으로 향후 반촉성용 품종으로 농가보급 계획이며, 중국에서 농가 적응시험을 거쳐 중국시장에도 보급할 예정이다.

 

이들 품종 외에도 당도와 경도가 높고 과일이 크면서 식미가 우수한 수출전용 딸기‘허니벨’,‘베리스타’품종을 육성해 올해 5월에 국립종자원에 품종보호출원 한 바 있다.

 

신용습 농업기술원 성주과채류시험장장은“농식품부와 농촌진흥청 딸기 수출 전략작목 지정에 발맞추어 한발 빠른 연구결과로 국내 타 연구기관보다 발 빠르게 대응 하고, 향후 계속적인 딸기 신품종 개발로 국내뿐 아니라 세계시장에 보급 가능한 글로벌 베스트 품종을 만들어 우리농업의 위상을 세계에 알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성주과채류시험장 정종도 농업연구사(46세)가 지난 10월 28일 서울 양재동 aT센터 그랜드홀 열린 제17회 농림축산식품과학기술대상에서 싼타 딸기를 비롯해 수출전략 딸기 품종을 육성한 공로로 농식품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