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사과, 대형유통업체와 손잡고 공동마케팅 추진
경북사과, 대형유통업체와 손잡고 공동마케팅 추진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4.11.20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이마트 143개점, 롯데마트 110개점와 소비촉진행사 개최
▲ 전 점포 판매대 설치 및 프로모션 진행(산지차량모형 제작 및 판매대 설치)     © 박미화 기자


[중앙뉴스=박미화기자]경상북도는 20일부터 오는30일까지 경북사과의 맛과 품질을 홍보하고 소비확대를 위해 이마트, 롯데마트와 손잡고 릴레이 마케팅 행사를 개최한다.

 

도는 금년도는 기후 등으로 사과의 생육 조건이 좋아 대과 생산량이 많은 반면, 판매는 중소과 위주로 되고 있어 수급 불균형으로 인한 사과 소비 전망이 좋지 않다는 판단에 이번 행사를 추진하게 됐다.

 

이번 이마트, 롯데마트 전점에 소비촉진 행사를 다시 개최함으로써 공동마케팅 다양화로 경북사과의 수급 관리에 효율적으로 접근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먼저 이마트 전(全)점에서 11월 20일부터 26일까지 대구경북능금농협과 주산지 시군과 함께 판촉 행사를 개최하고, 이어서 롯데마트 전(全)점에서 11월 27일부터 30일까지 경북연합마케팅추진단과 주산지 시군과 함께 사과 나눠주기 이벤트 등 다양한 마케팅 방법으로 소비자와 만남의 장을 가질 예정이다.

 

한편, 도는 지난 9월 추석이 예년보다 빨라 조생종 사과 가격 하락으로 농가의 어려움이 있어 공동마케팅을 통한 경북사과 소비촉진행사를 이마트전점 143개점과 기획해 20억원의 매출을 올려 조생종 사과를 소진시키는 효과를 거뒀다.


최웅 도 농축산유통국장은“앞으로도 사과 주산지인 시‧군과 함께 대규모 공동마케팅 전략을 펼쳐 최근 FTA타결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에게 새로운 돌파구를 찾는 계기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