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6.10 항쟁 기념 논설서 또 반정부 투쟁 선동?
北, 6.10 항쟁 기념 논설서 또 반정부 투쟁 선동?
  • 김지영 기자
  • 승인 2010.06.10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0 민주항쟁 23주년… 與野, 서로 다른 의미 부여
▲북한이 `6.10 민주항쟁' 23주년인 오늘 또 다시 남한 내 반정부 투쟁을 선동하고 나섰다.  한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논설에서 "6월 인민항쟁은 정의의 위업 실현을 위해 일떠선 인민대중의 힘이 강하다는 것을 똑똑히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어 노동신문은 "보다 강도높은 반정부 투쟁으로 보수패당을 권력의 자리에서 끌어내려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은 `6.2 지방선거' 전에도 조국통일 민주주의전선, 민족화해협의회 등 대남기구들을 총동원해 남한 내 반정부 투쟁을 선동했다.    
여야가 10일 6·10 민주항쟁 23주년의 의미를 다르게 부여했다.

한나라당은 "지금도 23년 전 민주항쟁의 정신이 살아 숨쉬고 있다"며 "지금부터 성숙한 민주주의를 만들어가자"고 제안했다.

정미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회부터 갈등과 분열을 녹이는 민주주의를 만들어 가자"며 "대화와 타협과 다수결의 원칙을 지켜 국민들로부터 사랑받는 국회가 되자"고 밝혔다.

민주당을 비롯한 다른 야당은 현 정부 들어 민주주의가 후퇴했다고 비판하며 이명박 정부의 국정 운영기조 변화를 촉구했다.

민주당 우상호 대변인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6월 항쟁의 교훈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국민들은 후퇴하는 민주주의, 서민경제, 남북관계를 정상화하라고 명령했다"고 밝혔다.

우 대변인은 "이명박 정권은 23년 전 우리 국민이 무엇을 요구했는지 그 교훈을 찾아 국정운영 기조를 변화시켜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진보신당 심재옥 대변인도 "23년 전 '독재 타도'를 외쳤던 서울광장에서 6·10항쟁 기념식이 허가되지 않는 것은 이 땅의 민주주의가 처해있는 상황을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심 대변인은 "이명박 정부는 독재의 망령을 되살리고 민주주의의 역사를 후퇴시키려는 어떠한 노력도 헛된 것이 될 것임을 일깨워준 지방선거의 교훈을 기억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창조한국당 김기성 대변인도 "이명박 정부 집권 이후 피땀으로 이룩한 이 땅의 민주는 현 정권의 아집으로 퇴색되고 있다"며 "독단적 국정운영 기조의 전면 재검토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