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은 회장, 김정은 감사 친서 받아..현대 사업 덕담등 담겨
현정은 회장, 김정은 감사 친서 받아..현대 사업 덕담등 담겨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4.12.24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정은 회장, 김정은 감사 친서 받아..현대 사업 덕담등 담겨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24일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비서위원장을 통해 김정은 제1 비서의 친서를 받았다.

 

현대그룹에 따르면 현 회장은 이날 오전 방북해 김 위원장과 개성공단 사무소에서 오후 2시부터 회동했으며 이 자리에서 지난 18일자로 된 김정은 제1 비서의 친서를 받았다.

 

김 제1비서의 친서에는 “지난 김정일 국방위원장 3주기에 현대가 정성껏 준비한 추모화환과 애도의 조의를 보내온 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

 

현대의 사업에 언제나 성과가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이라는 내용이 담겨있다고 현대그룹 측은 밝혔다.

 

현 회장은 이날 방북 일정을 마치고 오후 4시40분께 입경했다. 현 회장은 입경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과 새해 인사를 미리 나누면서, 내년에는 반드시 금강산관광 재개 등 좋은 결실을 맺어 보자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며 “구체적인 내용이라기 보다는 덕담 수준의 이야기였다”고 말했다.

 

현 회장은 또 “올 해는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남북경협사업 또한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북측에서는 김 위원장과 맹경일 부위원장, 강용철 실장이 참석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