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쌍용차, 괜히 사이만 어색해졌네
이효리-쌍용차, 괜히 사이만 어색해졌네
  • 정아름 기자
  • 승인 2014.12.25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쌍용차가 이효리 거부 보도를 반박했다. (사진=마리끌레르)     © 정아름 기자


[중앙뉴스=정아름기자] 쌍용자동차가 이효리의 무료 광고 출연 제안을 거절했다는 보도를 반박했다.


지난 19일 이효리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쌍용에서 내년에 출시되는 신차 티볼리가 많이 팔려서 함께 일하던 직원들을 해고할 수밖에 없었던 회사가 안정되고, 해고되었던 분들도 다시 복직되면 정말 좋겠다. 그렇게만 된다면 티볼리 앞에서 비키니 입고 춤이라도 추고 싶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와 관련해 '이효리가 쌍용자동차에 무료 광고 출연 의사를 전달했고, 쌍용자동차가 티볼리 이미지와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거절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확인 결과, 이효리 측의 공식 제안은 없었으며, 따라서 쌍용자동차 측 역시 거절한 바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