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직선위원장에 한상균 前쌍용차지부장 당선
민주노총 직선위원장에 한상균 前쌍용차지부장 당선
  • 이재규 기자
  • 승인 2014.12.26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사상 처음으로 조합원 직접선거로 치러진 8기 임원 결선투표 결과 '즉각적인 총파업'을 대표 공약으로 내건 한상균(52) 전 쌍용자동차 지부장이 위원장으로 당선됐다. 임기는 내년 1월부터 3년간이다.

 

26일 민주노총 선거관리위원회가 발표한 결선투표 최종집계에 따르면 재적 선거인수 66만7천752명 중 55.97%인 37만3천742명이 투표한 가운데 기호 2번 한상균 후보조(한상균-최종진-이영주)가 18만2천249표(51.62%)를 얻어 당선됐다.

 

기호 4번 전재환 후보조(전재환-윤택근-나순자)는 17만801표(48.38%)를 획득해 한 후보조와의 표차는 1만1천448표였다.  

당선된 한 후보조는 총 16개 지역 중 최대 투표지역인 서울과 경기를 비롯해 10곳에서 우세했고, 전 후보조는 경남, 광주, 부산, 울산, 인천, 전남 6개 지역에서 우위를 점했다.

 

한 후보조는 당선 발표 직후 '조합원께 드리는 글'을 통해 "'더욱 힘차고 노동자답게 싸우라'는 준엄한 명령으로 받아 안고 선거 기간 조합원과 맺었던 약속 하나 하나를 실천하겠다"며 "80만 조합원의 힘으로 노동자 살리기 총파업을 조직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노사정 야합을 통한 정리해고 요건 완화와 임금체계 개편 등 '노동시장 구조개악'을 앞세운 정부의 임금-고용 파괴 기도와 기만적인 비정규직 종합대책이 노동자를 겨누고 있다"며 "'노동자 살리기' 투쟁의 최선두에 서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 내 좌파 계열인 노동전선 소속인 한 후보는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장 시절 주도한 77일간의 옥쇄파업을 이유로 2009년부터 3년간 구속됐다. 출소 후에는 해고자 복직을 촉구하며 171일간의 송전탑 고공농성을 벌이기도 했다.

 

현장 조합원 출신인 그는 이번 선거에서 '즉각적인 총파업'을 대표공약으로 내걸었다. 내년 상반기에 공무원연금 개악 등 노동현안 관련 집중투쟁을, 하반기에는 간접고용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위한 '10만 대반란'을 조직하겠다는 방침이다. 당장 내년 1월 정기대의원대회에서 총파업의 구체적 방안을 결정하겠다는 입장이어서 노동시장 구조개혁을 추진하는 정부와 충돌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3∼9일 치러진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는 나오지 않았다. 이에 따라 1·2위를 기록한 한 후보조와 전 후보조를 대상으로 17∼23일 결선투표가 시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