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대표, 알바 발언논란…"상처받은 분 유감 사과
김무성 대표, 알바 발언논란…"상처받은 분 유감 사과
  • 박광원 기자
  • 승인 2014.12.29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르바이트와 관련한 발언으로 일부 청년단체의 반발을 산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진의와 다른 오해"라며 해명에 나섰다.

 

김 대표는 29일 별도 보도자료를 배포, "지난 26일 타운홀 미팅에서 대학생과 나눴던 대화 중 일부 언론에 보도된 '아르바이트' '관련 내용이 진의와 다른 오해를 받고 있어 발언 전문을 게재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부당한 처우를 받았을 때 청년들이 적극적인 대응을 해야하고 공권력으로 다스려야 하며 저를 포함한 정치권이 더 노력하겠다는 이야기를 했다"며 "그러나 그것이 오해든, 의도하지 않은 다른 의미였든 상처를 받은 분이 있다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사과했다.

김 대표는 "너그러운 마음으로 제 진심을 알아주시길 바란다"고 거듭 자세를 낮추기도 했다. 

김 대표가 배포한 발언 전문에 따르면, 지난 2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새누리당 주최로 열린 '대학생과 함께하는 청춘무대' 행사에서 김 대표는 "학생들에게 비용을 제대로 안주는 악덕 업주, 나쁜 사람들이 많다"며 "좋은 사람들만 있으면 이 사회가 법도 필요없는데, 그런 사람인가 아닌가 구분하는 능력도 여러분이 가져야지요"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런 부당한 대우를 당했을 때 상대를 설득해 나쁜 마음도 바꾸게 하는 게 여러분들의 능력"이라며 "그런데 학생들이 건전하고 편한 아르바이트를 많이 할 수 있는 게 사회적으로 더 중요하다"며 제도 개선 필요성을 언급했다.
 

김 대표는 또 "아르바이트를 하지 않고 학교 공부를 할 수 있으면 얼마나 좋겠느냐"면서 "개인 사정상 아르바이트를 해야하는 상황에 놓이면, 젊어 고생을 하는 것도 사회 생활을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갑을 관계에 대해선 "부당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밝은 사회를 빨리 만드는 게 정치인이 할 일"이라고 밝혔다.

 

앞서 알바노조는 이날 오전 새누리당 여의도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르바이트 현장에서 각종 불법행위가 난무하는데도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현실에 대해 무책임한 발언을 했다"면서 즉각적인 사과와 아르바이트 환경 개선대책을 촉구했다.

 

알바노조 구교현 위원장은 이날 회견에서 "수많은 청년이 먹고 살려고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며 "이런 현실이 어쩔 수 없고 방법이 없다고 하는 건 정치권의 무능함과 무책임함을 확인하는 일"이라고 규탄했다. 

 

1년째 제과점 아르바이트 중이라는 한 청년은 "많은 청년이 학비 벌랴, 공부하랴, 스펙 쌓으랴 고생하고 있다"면서 "여기에 악덕사장을 구분하고 아르바이트생을 막 대하는 고객을 이해하는 능력까지 키워야 하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