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아메리카노, 한국이 가격 비싸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한국이 가격 비싸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5.01.13 0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소비자시민모임제공     


[중앙뉴스=신주영기자]스타벅스 커피, 칠레산 와인, 탄산수, 쇠고기, 수입 과일 등의 서울 판매 가격이 세계에서 최상위권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시민모임은 지난해 6월과 10월 두 차례에 걸쳐 세계 13개국 주요도시에서 농축산물·가공식품 25개 품목 42개 제품의 물가를 조사한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한국은 42개 제품 중 35개 제품이 가격이 비싼 순으로 상위 5위 안에 들었다.
스타벅스 아메리카노는 한국이 가장 비쌌다. 톨 사이즈(355㎖) 기준 서울 가격은 4천100원으로 파리(4천23원), 베이징(3천679원), 도쿄(3천633원), 암스테르담(3천614원) 등을 제쳤다.

국내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가격은 2007년 이후 7년간 24%(800원)올랐다. 아메리카노 한 잔이 가장 저렴한 국가는 스타벅스 본사가 있는 미국(뉴욕)으로 2천477원이었다.

칠레산 와인(몬테스알파 까르네쇼비뇽)도 서울이 최고가를 기록했다. 수입량 증가 등으로 백화점 판매가가 2010년 4만7천원에서 작년 4만3천원으로 내렸지만, 여전히 다른 나라와 비교하면 가격대가 높다.

이어 타이베이(3만9천410원), 베이징(2만7천507원), 도쿄(2만3천525원), 시드니(2만2천258원) 등이 칠레산 와인 가격에서 서울의 뒤를 이었다.

또 탄산수 2개 제품(게롤슈타이너·산펠레그리노)은 2위, 흰우유·미닛메이드 오렌지주스·펩시콜라는 3위에 오르는 등 음료도 전반적으로 서울이 비쌌다.

고기는 국내산과 수입산을 막론하고 한국이 비쌌다. 국내산 쇠고기 등심과 돼지고기 삼겹살은 서울이 13개 도시 중 가장 비쌌고, 수입 쇠고기 등심 가격도 3번째로 높았다.

서울에서 국산 쇠고기 등심 스테이크용 1㎏ 가격은 10만6천원으로 도쿄(9만931원), 베이징(5만8천526원), 이탈리아(3만4천997원), 영국(3만4천100원) 등을 제쳤다.

국산 돼지고기 삼겹살 1㎏도 서울이 2만6천434원로 일본(2만3천5천원), 호주(1만7천106원) 등을 앞질러 13개 도시 중 1위를 차지했다.

수입 과일은 청포도(1위), 파인애플·자몽·레몬(2위), 오렌지·망고·바나나(3위), 체리·키위(4위) 등 조사한 9개 품목 모두 서울이 13개국 도시 중 비싼 순으로 상위 5위 안에 들었다.

특히 지난해 미국산 체리 수입 가격은 2012년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발효 이후 19% 하락했는데, 국내 유통업체 소비자 판매 가격은 42.4%나 올랐다.

수입 과일을 포함한 수입 농산물은 복잡한 유통구조를 거치면서 유통 마진이 높아져 최종 가격이 상승하기 때문이다.

FTA 체결 등으로 국내 소비자 가격이 인하될 것이라는 기대가 있었지만, 실제로 소비자는 관세 인하 효과를 보지 못했다고 소비자시민모임은 설명했다.

소비자시민모임은 "FTA 체결로 관세가 인하되고 수입 물량이 늘어 수입 가격이 내려가면 그 혜택이 최종 소비자에게 직접 돌아가도록 유통 구조 개선 등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가격 조사 국가는 한국(서울)을 포함해 미국(뉴욕), 중국(베이징), 일본(도쿄), 독일(베를린), 프랑스(파리), 영국(런던), 이탈리아(밀라노), 캐나다(토론토), 호주(시드니), 스페인(마드리드), 네덜란드(암스테르담), 대만(타이베이)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