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커피.. 한국에서 제일 비싸게 팔아
스타벅스 커피.. 한국에서 제일 비싸게 팔아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5.01.13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벅스 커피.. 한국에서 제일 비싸게 팔아 

 
   
[사진 : YTN TV 화면 캡처]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커피와 칠레산 몬테스알파 카르네 소비뇽 와인이 한국에서 가장 비싸게 팔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단법인 소비자시민모임에 따르면 지난해 6월과 10월 두 차례에 걸쳐 한국, 미국, 일본, 중국, 영국, 프랑스, 호주 등 주요 13개국 농축산물과 가공식품에 대한 국제 물가를 조사한 결과

위의 두 제품 가격이 가장 비싸게 팔린다고 밝혔다. 

 

또한 주요 수입식품 42개 가운데 한국 소매가가 비싼 순으로 상위 5위 안에 드는 품목은 총 35개였다. 수입 농축산물 가운데 호주산 등심 등 수입 쇠고기와 포도 바나나 파인애플 등 수입 과일 대부분이 국가별 비싼 순으로 5위 안에 들었다.

 

수입 과일 가운데 청포도(미국·칠레산 800g)는 한국이 8860원으로 가장 비쌌고 호주 8387원, 중국 6778원, 프랑스 6144원 등 순이었다. 필리핀산 파인애플이나 미국산 자몽, 미국산 레몬 등도 각각 이탈리아와 중국에 이어 한국이 두 번째로 비쌌다.

 

특히 2012년 3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이후 관세 인하로 가격 하락이 기대됐던 미국산 체리는 소매가가 2012년 100g당 1250원에서 지난해 1780원으로 오히려 42%나 뛰었다.

 

소비자시민모임 관계자는 “FTA 체결로 인한 관세 인하 효과가 실제 소비자들에게 못 미치고 있다”며 “복잡한 유통 구조를 단순화하는 등 제도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스타벅스가 판매하는 커피 가운데 아메리카노(355㎖ 톨 사이즈) 가격도 다른 나라들에 비해 한국이 4100원으로 가장 비쌌고 프랑스 4023원, 중국 3679원, 일본 3633원으로 뒤를 이었다.

 

한국에서는 카페라테와 로스트용 원두 역시 각각 두 번째와 세 번째로 가격이 높았다.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한국 판매 가격은 2008년 3300원에서 지난해 4100원으로 24%나 뛰었다.

 

소비자시민모임 측은 “커피 수입 물량이 계속 늘어 공급량이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가격은 단 한 번도 내리지 않았다”며 “수입 제품에 대해 국내 유통업체들이 가격을 인하하려는 노력이 부족했다”고 전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