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김수현, 올해도 ‘별그대’ 로 수백억 매출 기대
전지현·김수현, 올해도 ‘별그대’ 로 수백억 매출 기대
  • 김종호 기자
  • 승인 2015.01.14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김종호기자]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의 대박으로 지난해 수백억 대의 광고수입을 올린 톱스타 전지현(34)과 김수현(27)이 해를 넘겨 2015년에도 '별그대' 특수를 누릴 전망이다. 

 

 

14일 광고계와 연예계에 따르면 전지현과 김수현에 대한 한국과 중국 광고계의 러브콜은 지난해와 같은 수준이거나 오히려 더 많은 상황이다.

 

전지현과 김수현은 지난해 각각 200억 원과 300억 원가량의 광고 모델 수입을 거뒀다. 외부로 알려진 액수가 이렇고 실제 수입은 이보다 수십억씩 좀더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각기 25편, 35편 정도의 광고 모델 계약을 맺었는데, 대부분 계약기간이 1년짜리다. 해가 바뀌면서 이들 제품 광고에 대한 재계약 여부가 관심사가 되고 있는데, 광고계에 따르면 거의 100% 재계약이 이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전지현과 김수현을 광고 모델로 내세운 제품들이 기대했던 대로 '별그대' 특수를 톡톡히 누렸기 때문이다. 특히 중국 소비자들과 국내로 여행 온 중국인 관광객들이 두 배우가 모델로 나선 제품에 크게 호응했다는 게 광고계의 설명이다.

 

한 광고계 관계자는 "전지현과 김수현이 지난해 계약한 광고는 올해 재계약될 확률이 높고 실제로 이미 재계약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 기업 입장에서는 이들과 광고 재계약을 안할 이유가 현재로서는 없기 때문"이라고 귀띔했다.

 

'별그대'의 인기가 한국보다 중국에서 더 컸던 까닭에 중국 광고를 더 많이 찍은 것 같지만 한국과 중국 광고의 비율은 절반 정도로 엇비슷하다. 그러나 광고 모델료는 광고 지역이 넓은 중국이 더 높았으며, 한국과 중국 광고 출연료를 평균하면 대략 한편 당 계약기간 1년에 모델료 10억 원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전지현의 소속사 문화창고와 김수현의 소속사 키이스트는 민감한 문제라는 이유로 "노 코멘트"라고 답했다. 

 

광고계에서는 제품에 따라 계약기간이 1년 미만인 경우도 있고, 모델료도 10억 원을 훌쩍 넘어서는 제품도 있어 전지현과 김수현이 지난해 광고를 통해 벌어들인 수입은 알려진 것보다도 많을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올해는 재계약을 하면서 광고 모델료가 더 뛸 가능성도 있어 두 배우의 광고 매출이 어디까지 오를지 관심사다. 

 

연예계에서는 '별그대'에서 이어진 전지현과 김수현의 인기가 최소한 1년은 더 간다는 분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