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가공식품 수출액, 50억달러 첫 돌파
작년 가공식품 수출액, 50억달러 첫 돌파
  • 김종호 기자
  • 승인 2015.01.14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김종호기자] 지난해 중국시장에서 국산 조제분유와 과자 등이 인기를 끌면서 가공식품 수출액이 전년대비 11.4% 증가해 최초로 50억달러를 넘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4일 "고추장이 전년대비 18.2% 늘어난 2천880만 달러, 과자류는 15% 늘어난 1억5천200만 달러, 조제분유는 30% 늘어난 9천100만 달러어치 수출되는 등 가공식품 수출액이 50억6천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한류 열풍과 지난해 7월 중국 퍼스트레이디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가 방한해 고추장을 구입했던 영향 등으로 올해 중국으로의 고추장 수출은 전년대비 97% 늘어난 4백30만달러를 기록했다.

 

중국에서 국산 유아용 과자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대 중국 과자류 수출은 29% 늘어난 4천870만달러에 이르렀다.

 

조제분유의 경우 중국시장 맞춤형으로 만든 제품이 인기를 끌면서 34% 수출이 늘어 7천540만 달러어치가 중국으로 수출됐다.

 

반면 신선농산물의 경우 전체 수출의 25% 정도를 차지하는 대 일본 수출이 엔저 여파 등으로 부진했던 탓에 수출액이 4.9% 감소한 11억2천만 달러에 그쳤다.

 

신선농산물 수출물량은 14.5% 늘었지만 환율 문제로 수출액은 오히려 감소했다고 농식품부는 말했다.

 

인삼이 전년대비 5% 증가한 1억8천390만달러어치 수출된 것을 비롯해 딸기는 12% 증가한 3천340만달러, 배는 15% 증가한 6천320만 달러, 단감은 1천290만달러 어치가 수출됐다.

 

농식품부는 엔저와 경기침체, 각국의 비관세장벽 강화 등에도 불구하고 농식품 수출은 전체산업 수출 증가율 2.4%보다 높은 8.1% 61억9천만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올해 농식품 수출액 목표 77억 달러를 달성하기 위해 자유무역협정(FTA)를 적극 활용하고 중국·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할랄·온라인 마켓 등에 적극 진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