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새 대표에 문재인 선출...정부와 대립 예고
野 새 대표에 문재인 선출...정부와 대립 예고
  • 문상혁 기자
  • 승인 2015.02.08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정치민주연합 새 지도부에 선출된 오영식(왼쪽부터), 주승용 최고위원, 문재인 당대표, 정청래, 전병헌, 유승희 최고위원이 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열린 1차 정기전국대의원대회에서 단합을 과시하고 있다.

 

[중앙뉴스=문상혁기자]새정치민주연합의 새 대표로 문재인 후보가 선출됐다.박지원 후보가 턱밑까지 따라왔지만 아쉽게 몇 걸음이 늦었다.

 

문 후보는 8일 서울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전국대의원대회 대표경선에서 45.30%의 득표율로 박지원(41.78%) 후보를 접전 끝에 누르고 당 대표가 됐다.

 

80년대 운동권 대표로 나선 이인영 후보는 12.92%의 득표율로 3위에 그쳤다.

 

8명의 후보 가운데 5명을 가리는 최고위원 경선에서는 주승용 정청래 전병헌 오영식 유승희 후보(득표순)가 선출됐다.

 

8일 전당대회 뚜껑이 열리자 당 안팎에선 당시와 비슷한 평가가 나왔다.

"2017년 정권교체가 되면 홀연히 떠나겠다"고 배수진까지 치며 열망했던 '당권의 꿈'은 끝내 좌절됐다. 그러나 내용 면에선 이긴 것이나 다름없다는 후한 평가가 나왔다.

 

당내 유력 대선주자이자 최대 계파인 친노(친노무현) 진영의 지원을 받은 문재인 대표와의 대결에서 상대를 3.52%포인트의 차이로 턱밑까지 추격했기 때문이다. 전대 목전에서 불거진 룰 파동으로 악조건이 조성된 가운데 이뤄낸 결과여서 더욱 값지다는 게 자체 평가이기도 하다.

 

특히 대의원에서는 밀렸지만 대의원과 함께 '당심'을 이루는 당원 투표에서 문 대표를 누른 것은 호남의 맹주로서 자리매김하는 데 버팀목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8일 전당대회 뚜껑이 열리자 당 안팎에선 당시와 비슷한 평가가 나왔다.

 

"2017년 정권교체가 되면 홀연히 떠나겠다"고 배수진까지 치며 열망했던 '당권의 꿈'은 끝내 좌절됐다. 그러나 내용 면에선 이긴 것이나 다름없다는 후한 평가가 나왔다.당내 유력 대선주자이자 최대 계파인 친노(친노무현) 진영의 지원을 받은 문재인 대표와의 대결에서 상대를 3.52%포인트의 차이로 턱밑까지 추격했기 때문이다.

 

전대 목전에서 불거진 룰 파동으로 악조건이 조성된 가운데 이뤄낸 결과여서 더욱 값지다는 게 자체 평가이기도 하다.

 

특히 대의원에서는 밀렸지만 대의원과 함께 '당심'을 이루는 당원 투표에서 문 대표를 누른 것은 호남의 맹주로서 자리매김하는 데 버팀목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선거전 초반만 해도 당내에선 "해보나 마나한 선거"라며 문 대표의 낙승을 점치는 관측이 우세했다.


문 대표는 수락 연설에서 "우리 당의 변화가 시작됐다. 총선 승리의 깃발이 올랐다"며 "동지 여러분은 변화를 선택했고, 저는 그 무거운 명령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여권을 향해 "민주주의, 서민경제, 계속 파탄낸다면 저는 박근혜 정부와 전면전을 시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새정치연합은 새 지도부 구성과 함께 지난해 7·30 재보선 참패와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 퇴진 이후 불안하게 지속돼온 비대위 체제를 마감하고 당 쇄신 작업과 총선 준비에 매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