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콜릿도 해외직구가 저렴…수입 판매가보다 최대 47.7%"
"초콜릿도 해외직구가 저렴…수입 판매가보다 최대 47.7%"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5.02.10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외직구 초콜렛


[중앙뉴스=신주영기자]밸런타인데이가 대목인 수입 초콜릿의 국내 판매가격이 배송료를 포함한 해외 직구(직접구매) 가격보다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서 파는 수입 초콜릿 6개 제품의 해외 직구 가격을 조사한 결과 일부 제품이 국내 판매가격보다 저렴했다고 10일 밝혔다.

 

소비자들은 해외 직구를 할 때 배송(대행)료와 배송기간을 고려해 관세 면제 한도인 15만원을 채워 사는 경우가 많다.


면세 한도 내에서 최대 수량을 사면 배송료(2만∼5만원대)를 포함한 초콜릿 해외 직구 가격이 수입 초콜릿의 국내 판매가보다 최소 9.5%, 최대 47.7%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구가와 국내 판매가 차이는 씨즈캔디가 47.7%로 가장 크고 이어 고디바(41.5%), 로이스(38.4%), 레오니다스(26.3%), 레더라(11.6%), 미셸클뤼젤(9.5%) 순이었다. 판매 가격은 국내외 공식 온라인몰 기준이다.

 

단품으로 사면 배송료 때문에 국내에서 사는 것보다 직구가 비싼 경우가 있지만, 3개 제품은 배송료를 포함해도 단품 직구 가격이 국내 판매가보다 싸다.

 

영국이나 미국의 공식 온라인 사이트 판매가와 배송료를 합친 가격이 국내 공식 사이트 판매가보다 고디바는 26.6%, 레오니다스는 16.8%, 씨즈캔디는 11% 저렴했다.

 

단순 판매 가격만 비교하면 씨즈캔디 '토피에츠'는 미국 공식 사이트에서 18.5달러(약 2만원)지만 한국 사이트에서 그 2배가 넘는 4만8천원이다.

 

고디바 영국 사이트에서 32파운드(약 5만3천원), 미국 사이트에서 50달러(약 5만4천원)인 '시그니쳐 트뤼프 컬렉션 24pcs'도 한국 사이트에서는 11만원이다.

 

해외직구 시 초콜릿 등 일반통관 품목은 제품 가격과 배송료 등 총액이 15만원을 넘으면 관세·부가세를 부담하므로 주의하고, 특별한 행사를 위해 직구를 이용하는 경우 배송 기간을 고려해 미리 구매해야 한다고 소비자원은 당부했다.

 

한편 소비자원은 해외직구 소비자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달 국제거래지원팀을 신설했다. 해외직구 시장 모니터링·실태조사, 국제거래 상담지원 포털사이트 구축, 국내외 판매가격 정보 제공 등을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