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대통령 비난 유인물 부산이어 대구도 유포
박근혜대통령 비난 유인물 부산이어 대구도 유포
  • 문상혁 기자
  • 승인 2015.02.17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대구에 뿌려진 박근혜 대통령 비난 유인물

 

[중앙뉴스=문상혁기자]부산에서 유인물이 뿌려져 경찰이 수사에 나선 가운데 대구에서도 박근혜 대통령을 비난하는 유인물이 뿌려져 경찰이 추가 수사에 나섰다.

 

16일 오후 2시께 수성구 범어동 새누리당 대구시당과 경북도당 앞 도로에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3명이 박 대통령을 비난하는 유인물을 뿌린 뒤 달아났고 유인물을 뿌린 사람은 남성 2명과 여성 1명이다.

 

그러나 이들은 유인물을 뿌린 직후 쓰레기를 버린 것으로 착각한 새누리당 당사 주차관리인등이 항의하자 일부 유인물을 회수하고현장을 떠난것으로 알려졌다.

 

유인물 뒷면에는 '정모씨 염문을 덮으려고 공안정국 조성하는가?', '원세훈 전 국정원장 정치개입, 선거개입 유죄, 징역 3년 실형! 강탈해간 대통령자리 돌려줘!' 등 내용이 담겨 있다.

 

이 유인물은 A4용지 크기로 앞면에는 박 대통령이 김정일 전 북한 국방위원장과 나란히 서서 찍은 사진과 함께 '박근혜도 국가보안법 철저히 수사하라!', '자기들이 하면 평화활동, 남이하면 종북/반국가행위' 등 구호성 내용, 황선씨 등 구속과 관련한 글이 적혀 있다.

 

경찰은 유인물을 확보한 후 뿌린 사람들 신원을 확인 중 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