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간 문학동네 겨울호 사상 처음으로 5쇄까지 찍어
계간 문학동네 겨울호 사상 처음으로 5쇄까지 찍어
  • 최영선 기자
  • 승인 2015.02.24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학의 침체가 이어지는 출판시장에서 문학계간지가 사상 처음으로 5쇄에 들어갔다. 

 

문학동네는 지난해 11월 말 발간한 계간 문학동네 겨울호가 4쇄까지 매진돼 최근 5쇄에 들어가 1천부를 더 찍었다고 24일 밝혔다. 

 

이로써 겨울호는 초판 5천부를 비롯해 4쇄까지 모두 8천부가 팔렸다.최근 1만부를 넘기 힘든 소설 단행본 판매량에 비춰 여러 작가의 소설과 시, 평론 등을 모은 계간지가 8천부 넘게 팔린 건 이례적이다. 

 

겨울호는 김훈·김연수·은희경·성석제·김영하·박현욱·김언수·천명관·박민규·김유진·손보미의 최신 단편소설이 실렸다. 

 

문학동네는 겨울호에 실린 단편 소설을 모아 소설집을 낼 예정이었으나 계간지 판매가 호조를 보이자 애초 계획을 접기로 했다.  

 

염현숙 편집국장은 "소설집을 내기로 했지만 계간지를 계속 찍어내는 것도 우리 출판 시장에서 의미가 크다고 판단해 소설집을 내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계간지 판매에 고무된 문학동네 측은 다음 달 발간되는 봄호도 850쪽 분량의 특집으로 꾸밀 예정이다. 

 

소설가 최윤과 이기호의 단편을 비롯해 소설가 황석영과 문학평론가 신영철의 대담, 소설가 박민규의 산문 '진격의 갑질' 등이 실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