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은 회장, 2012년에 이어'아시아 파워 여성 기업인 50人'에 선정
현정은 회장, 2012년에 이어'아시아 파워 여성 기업인 50人'에 선정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5.02.26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정은 회장, 2012년에 이어'아시아 파워 여성 기업인 50人'에 선정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26일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Forbes)’지 아시아판이 발표한 ‘아시아 파워 여성 기업인 50인’에 선정됐다.

 

포브스는 현 회장을 선정한 배경에 대해 “현정은 회장이 지난해 약 3조3천억원의 자구이행으로 현대그룹의 구조조정을 성공적으로 단행하는 탁월한 성과를 거뒀다”며,

“계열사와 자산을 매각해 해운, 기계설비, 대북 사업에 주력함으로써 금융시장이 환호했다”고 평가 했다.

 

아울러 “현 회장은 금강산관광이 7년째 중단된 상황에서도 금강산관광을 재개시키기 위해 노력하는 등 남북경협의 최일선에서 뛰고 있다”고 소개했다.

 

포브스는 매년 선정 위원회를 통해 아시아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파워 여성 기업인 50명을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현 회장은 2012년도에도 선정된 바 있어 이번이 두 번째다.

 

올해 선정된 여성 기업인 50명 가운데 중국 출신이 9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인도와 태국이 각각 6명, 홍콩 5명, 싱가포르 4명, 한국‧인도네시아‧필리핀 3명, 호주‧일본‧베트남 2명,

말레이시아‧몽골‧미얀마‧뉴질랜드‧대만이 각각 1명이 리스트에 올렸다.

 

이번 50인 명단에는 현 회장을 비롯해, 김은선 보령제약 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등 우리나라 여성 기업인 3명이 이름을 함께 올렸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