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값 폭등' 아파트 포기… 연립·다세대 산다
'전세값 폭등' 아파트 포기… 연립·다세대 산다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5.03.0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셋값 폭등에 지친 '전세 난민'들이 아파트 전세를 포기하고 비슷한 가격의 연립·다세대 주택을 사들이는 것으로 분석됐다.


[중앙뉴스=신주영기자]전셋값 폭등에 지친 '전세 난민'들이 아파트 전세를 포기하고 비슷한 가격의 연립·다세대 주택을 사들이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감정원은 8일 최근 수도권 주택시장의 실거래 신고자료를 종합적으로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집값 대비 전셋값 비율을 뜻하는 전세가율은 1월 기준 70%에 육박하는 수준으로 올라 2년새 7%포인트 이상 뛰었다.

 

◇ 서울·경기 아파트보다 다세대·연립 거래량 급증

 

한국감정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수도권의 중형 이하 주택 거래량은 2013년과 비교해 전체적으로 늘어났다. 그 증가 폭은 20% 후반대에 달한다.

 

지역(서울·경기·인천)과 평형(소형·중소형·중형) 별로 보면 아파트보다 다세대·연립 주택의 거래 증가세가 눈에 띈다.

 

서울의 소형 주택 거래량을 보면 아파트가 2013년 1만5천400가구에서 지난해 2만200가구로 31.0% 증가했고 연립 거래량은 1천800가구에서 2천600가구로 43.6%가 늘었다.

 

서울 중소형의 경우 역시 아파트가 29.2%(2만1천700가구→2만8천가구) 늘어난 사이 연립은 50.0%(1천600가구→2천500가구) 증가했다.

 

서울 중형을 보면 아파트는 31.8% 늘었지만, 연립은 44.3%, 다세대는 41.7% 늘어 연립과 다세대주택 거래 증가량이 아파트를 웃돌았다.

 

경기 지역도 비슷한 패턴을 보였다.

 

경기의 소형 주택 가운데 2013년과 비교한 지난해 아파트 거래 증가량은 30.4%로 연립(21.8%)보다는 높았지만 다세대(32.6%) 보다는 낮은 수준이었다.

 

경기 중소형 주택의 경우 아파트가 20.1% 증가하는 사이 연립은 28.2% 증가했고, 경기 중형의 경우 아파트 거래 증가량(20.0%)은 다세대(31.4%)나 연립(30.0%) 거래 증가량에 미치지 못했다.

 

채미옥 한국감정원 부동산연구원장은 "수도권에서 1억∼2억원대 소형 아파트 전세수요가 2억∼3억원대의 소형 연립·다세대 주택 등의 매매수요로 전환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 전세가율 상위 1%는 90% 넘고 일부 매매가 역전

 

한국감정원의 실거래 신고자료 분석 결과를 보면 올해 1월 기준 수도권 전세가율은 69.5%로 2년 전인 2013년 1월(62.2%)보다 7.6%포인트나 올랐다.

 

이에 따라 2013년 1월 60∼70%대에 집중됐던 수도권의 전세가격 비율은 올해 1월에는 70∼80%대로 상향 이동했다.

 

규모별로 보면 중대형(10.5%포인트↑)과 대형(9.5%포인트↑)의 전세가율 상승폭이 컸고 소형(5.8%포인트↑)·중소형(8.1%포인트↑)·중형(8.5%포인트↑)은 상승폭이 상대적으로 작았다.

 

가격별로도 2억원 이상 전세주택의 전세가율은 8∼10%포인트 수준에서 상승한 반면 2억원 이하는 1∼6%포인트 상승했다.

 

전세가율 상위 1%의 평균 전세가율도 2013년 1월 83.3%에서 올해 1월 91.3%로 나타났다. 하위 1%의 평균 전세가율 역시 27.5%에서 32.1%로 뛰었다.

 

한국감정원은 전세가율 상위 1%의 경우 전세가율이 90%를 초과하거나 매매가격 수준을 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소형 아파트와 전세가격 2억∼3억원대의 전세가율이 각각 71.3%, 72.2%로 가장 높았다.

 

2013년 1월과 비교한 상승폭은 중대형과 전세가 3억∼5억원대의 아파트가 각각 10.6%포인트, 9.6%포인트로 최고를 기록했다.

 

서울 권역별 전세가율은 서북권, 동북권, 서남권이 71%로 이상으로 비교적 높았고 동남권(62.8%), 도심권(67.9%)은 비교적 낮았다. 

 

감정원은 강남·서초·송파·강동구 등 '강남 4구'가 있는 동남권은 재건축 대상 아파트의 영향으로 전세가율이 낮은 것으로 분석했다.

 

경기지역은 소형과 전세가격 2억∼3억원대의 전세가율이 각각 73.2%, 73.4%로 가장 높았다. 2013년 1월과 비교한 전세가율 상승폭은 대형과 전세가 3억∼5억원대의 아파트가 각 12.9%포인트, 12.5%포인트로 가장 높았다.

 

경기에서는 안양(75.0%), 수원(74.0%) 등의 전세가율이 높았던 반면, 의정부(70.7%), 성남(69.4%) 등은 평균(70.8%)보다 낮았다.

 

2013년 1월과 비교해 전세가율의 상승폭이 높은 지역은 용인(10.1%포인트), 부천(9.2%포인트) 등이었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이들 지역은 매매가격 상승률이 비교적 낮아 전세가율 상승폭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