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깁스한 채 주총 진행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깁스한 채 주총 진행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5.03.13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왼쪽 다리에 깁스한 채 13일 주주총회가 열린 서울 장충동 삼성사옥에 들어가고 있다     © 신주영 기자

[중앙뉴스=신주영기자]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발목 부상에도 깁스한 채 13일 주주총회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 사장은 이날 오전 서울 장충동 삼성전자 사옥에서 열린 호텔신라 정기 주주총회에 왼쪽 다리에 깁스한 채 참석해 의장 자격으로 주총을 진행했다.

 

왼쪽 무릎 아랫부분까지 올라온 이 사장의 깁스에는 아들이 쓴 것으로 보이는 '엄마 사랑해, 쪽~'이라는 빨간색 글귀가 적혀 있어 눈길을 끌었다.

 

호텔신라 관계자는 "이 사장이 2-3일 전 자택에서 왼쪽 발목을 접질려 깁스를 했다"며 "부상이 심각한 정도는 아니고 열흘 정도 후에 깁스를 풀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사장은 이날 주주들에게 "지금까지 성실히 준비해 온 시스템과 역량을 바탕으로 2015년을 지속적인 혁신을 통한 성장과 도약의 한 해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호텔신라는 이날 김원용 김&장 법률사무소 미래사회연구소장을 사외이사로 새로 선임하고, 한인규 운영총괄 부사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했다.

 

이 사장은 올해로 4년째 주총 의장직을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