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LG텔레콤, 임시주총 열어 ‘LG유플러스’로 상호 변경 승인
통합LG텔레콤, 임시주총 열어 ‘LG유플러스’로 상호 변경 승인
  • 정은실 기자
  • 승인 2010.06.29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LG텔레콤’이 29일 오전 상암사옥 지하1층 강당에서 임시주주총회를 개최, 기존 상호인 LG텔레콤을 ‘LG유플러스’로 변경하는 정관변경 승인의 건이 통과됐다고 밝혔다.

임시주주총회 의장을 맡은 이상철 부회장은 인사말에서 “기존의 ‘텔레콤’이란 사명은 이동통신 영역에 고착화돼 있어 탈통신의 다양한 사업영역을 포괄하기에 한계가 있어 새로운 사명으로 새롭게 출발하게 됐다”며 “유비쿼터스 세상을 선도하며 주주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회사로 태어나겠다”고 말했다.

이번 주주총회 승인으로 통합LG텔레콤은 7월1일부터 ‘LG U+(LG유플러스)’ 새 사명과 CI를 적용하게 되며 공식적인 상호는 ‘주식회사 LG유플러스’이고 한글로는 ‘주식회사 엘지유플러스’라 하고
영문으로는 ‘LG Uplus Corp.’ 등을 사용하게 된다.

한편 통합LG텔레콤은 LG U+로 새롭게 출발하는 7월1일에 맞춰 비전선포식을 개최하고 회사의 중장기 전략을 발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