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훈 전 수석 30일 '외압의혹'…검찰소환
박범훈 전 수석 30일 '외압의혹'…검찰소환
  • 문상혁 기자
  • 승인 2015.04.29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오전 10시 검찰 출두

[중앙뉴스=문상혁기자]박범훈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 비리'외압의혹'에 대해 소환 조사에 청신호를 알리며 검찰은 분주해 지고있다.박 전 수석은 30일 검찰에 소환 조사를 받게 된다. 

 

▲30일 박범훈 전 수석 '외압의혹'사건 관련 검찰 소환 조사를 받는다. 

박범훈(67)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의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배종혁 부장검사)는 30일 오전 10시 박 전 수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한다고 29일 밝혔다. 

 

박 전 수석은 청와대에 있던 2011년 본교와 안성캠퍼스 통합, 교지 단일화, 적십자간호대 인수 등 중앙대의 역점 사업들을 원활하게 추진해달라며 교육부에 압력을 행사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를 받고 있다.

 

박 전 수석은 2005∼2011년 모교인 중앙대 총장으로 재직하고서 청와대로 자리를 옮겼다. 중앙대는 이후 이들 3대 사업을 모두 성사시켰다.

 

검찰은 박 전 수석을 상대로 중앙대의 역점 사업을 돕는 대가로 중앙대를 소유한 두산그룹으로부터 금품이나 특혜를 받았는지를 집중 조사 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