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영포게이트 ‘몸통’ 밝혀낼 것” "정부여당, 천안함 국정조사 당당하게 임해야"
민주 “영포게이트 ‘몸통’ 밝혀낼 것” "정부여당, 천안함 국정조사 당당하게 임해야"
  • 지완구 기자
  • 승인 2010.07.06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檢.."영포회 의혹 4명 출국금지"
▲  민주당은 민간인 사찰 사건과 관련해 몸통의 진상을 반드시 밝혀낼 것이라고 밝혔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오늘 원내대책회의에서 당 차원에서 꾸려진 진상조사 특위를 열심히 운영해서 공직 기강을 세우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병헌 정책위의장은 총리실의 자체 진상조사 결과와 검찰 수사의뢰는 황당무계한 변명과 꼬리 자르기라며, 박영준 국무차장과 이영호 청와대 고용노동 비서관, 이인규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의 삼각 커넥션 고리가 어떤 실체적 진실을 갖고 있는지 밝혀내는 것이 몸통의 진상을 밝혀내는 핵심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6일 국무총리실의 민간인 불법 사찰 파문과 관련, "진상조사 특별위원회를 통해 국민 앞에 의혹을 밝혀 내 공직기강을 세우는 데에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이번 '영포회(경북 영일·포항 출신 고위 공무원 모임)' 사건으로 나라가 들썩거리고 공직기강은 무너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사건 당사자들은  부인하고 있으나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이인규 공직윤리지원관으로부터 공식적으로 보고를 받아왔다는 등 매일 새로운 사실이 밝혀지고 있다"며 "영포라인 총리실 박영준 차장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으나 상식있는 국민 모두는 믿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천안함 침몰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한 것과 관련, "군이 책임을 면피하고 국방장관이 요구한 감사원 감사 결과까지 매도하는 등 군답지 않은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국정조사를 통해 천안함과 관련한 모든 의혹들을 밝히고 외교문제에 대해서도 철저히 파헤쳐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2일 국회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이번 사건을 '권력형 국기문란 영포게이트'로 규정짓고 신건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당내 '진상조사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국무총리실 산하 공직윤리관실의 민간인 불법 사찰 의혹과 관련해 직위 해제된 이인규 공직윤리지원관 등 직원 4명을 모두 출국금지했다.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특별수사팀을 꾸리자마자 검찰은 곧바로 총리실에서 수사 의뢰한 4명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취한 것이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수사에 필요한 모든 조치를 이미 취했다"고 밝혔다.

특별수사팀은 총리실이 낸 수사의뢰서를 토대로 공직윤리지원관실의 지위와 직무권한, 업무처리 절차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인규 지원관의 전화 통화와 이메일 내역 등도 확보할 방침이다.

검찰은 관련 의혹에 대한 사실 관계 파악을 끝내는 대로 이인규 공직윤리지원관 등 4명을 순차적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또한, 피해자인 모 중소기업 대표 김종익씨도 불러 모 시중은행 부행장을 면담한 경위와 김씨의 이메일을 열람한 과정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민간인 사찰 의혹 수사의 초점은 형법상 직권 남용과 강요, 그리고 민간인에 대한 업무 방해 혐의 등 크게 3가지다. 검찰은 이번 수사를 가급적 신속하게 끝낼 방침이다.

신경식 서울중앙지검 1차장 검사는 "수사 의뢰된 내용을 철저하고 신속하게 수사해 불법행위가 드러나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