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민주화운동 35주년 기념식 거행
5·18 민주화운동 35주년 기념식 거행
  • 김종호 기자
  • 승인 2015.05.18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경환 "5·18정신으로 진정한 선진사회 도약"

[중앙뉴스=김종호기자] 최경환 국무총리 직무대행(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우린 이제 5·18정신을 받들어 진정한 선진사회로 한 단계 더 도약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총리대행은 이날 오전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된 제35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이같이 밝히고 "무엇보다 경제를 활성화하고 민생을 안정시켜 모든 국민이 행복한 나라를 이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 비가 내리고 있다.  

 

이날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은 최 대행이 지난달 27일 이완구 전 총리 사퇴 이후 '총리 직무대행' 자격으로 처음 참석한 외부 행사다.

 

앞서 광주에서 추모 행사로 분위기가 고조된 가운데, 17일에는 5·18 민주묘지에서 유족과 시민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제가 올려졌다. 또한 옛 전남도청 앞 5.18 민주광장에서는 시민들이 참여하는 전야제도 펼쳐졌다.

 

이번 행사에서도 오월 단체들의 반발로 인해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은 빠졌다. 국가보훈처는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대신 합창 형식을 빌려 원하는 사람은 따라 부를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오월 단체들은 정부 공식 행사가 열리는 시간에 옛 전남도청 앞 5·18 민주광장에서 기념식을 따로 개최한다.

 

한편  5.18 민주화운동은 1980년 5월 18일부터 5월 27일 사이에 광주에서 일어난 민주화운동을 가리킨다. 1979년 10월 중앙정보부장이었던 김재규가 당시 종신대통령이었던 박정희를 암살하고 나서 생긴 권력 공백을 이용해 12·12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신군부 세력은 1980년 5월 17일 계엄령을 선포하고 광주에서 대대적인 학살을 자행했던 비극적인 사건이다.

 

시민들이 스스로 무기를 탈취해 시민군을 결성하고 저항에 나서자 계엄군은 5월 21일 시 외곽으로 후퇴한 뒤 5월 27일 탱크와 헬리콥터를 동원해 시 전체를 점령했다. 그 기간 동안 광주에선 시민들이 정부행정기관이 사라진 상황에서도 자체적으로 공동체 질서를 유지했다.

 

공식 기록으로는 광주와 주변 지역에서 시민 165명이 사망하고 76명이 실종됐으며 3383명이 부상당했다. 또 1476명이 체포됐다. 102명은 포위 당시 입은 부상 후유증으로 사망했다.

 

오랫동안 5·18은 입에 올리는 것 자체가 금기시됐다. 하지만 1987년 6.29 민주화운동 이후 진실이 드러나기 시작하면서 광주사태에서 5·18민주화운동으로 정부 용어가 바뀌고 피해 보상이 실시됐다.

 

1995년에는 가해자 처벌에 관한 특별법을 제정하고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이 각각 사형과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1997년에는 5월 18일이 ‘5·18민주화운동 기념일’로 지정됐고 2002년에는 5·18민주화운동 희생자들을 묻었던 망월동 묘지가 국립묘지가 됐다. 피해자들은 국가유공자로서 수혜 자격을 얻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