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완종리스트'홍문종 의원 검찰 출두‥수사 과정은?
'성완종리스트'홍문종 의원 검찰 출두‥수사 과정은?
  • 문상혁 기자
  • 승인 2015.06.08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문상혁기자]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팀은 8일 새누리당 홍문종 의원을 소환해 조사했다. 

 

▲8일 새누리당 홍문종의원이 '성완종리스트'의혹 관련 검찰에 소환 조사를 받았다.

 

그는 금품거래 의혹을 묻는 취재진에"그런일이 없다"며"국민이 한 점 의혹을 갖지 않도록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고 답했다.홍의원은 이날 낮 12시 43분께 서울 서초동 서울고검 청사에 도착했다.

 

홍 의원은 "성 전 회장이 왜 저를 지목했는지 저도 가슴 칠 일인데 이해가 안 된다. 리스트 속 다른 인물은 한 번 거론됐지만 난 두 번 거론돼서 그런 거 아닌가, 잘 모르겠다"고 언급했다.

 

전 회장으로부터 2억원을 건네받은 혐의로 체포됐다가 구속영장이 기각된 김근식 전 새누리당 수석부대변인을 아느냐는 질문에는 "개인적으로 만난 적은 없지만 사무총장 시절에 복도나 여의도에서 마주친 적은 있다. 그분이 김씨라는 점은 나중에 알았다"고 답변했다.

 

홍 의원은 "겸손하게 조사를 받겠다. 자료도 준비해 왔다"며 12층 조사실로 향했다.

 

앞서 홍 의원과 유정복 인천시장과 서병수 부산시장,허태열,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병기청와대 비서실장 등 리스트 속 정치인 6명이 검찰의 서면질의서에 답변서를 보냈다.

 

김씨가 성 전 회장으로부터 금품을 받았다고 조사된 시점은 2012년 3월로, 성 전 회장의 대선 자금 제공 의혹과는 시기상 무관하다는 게 검찰의 판단이다.

 

검찰은 별도의 단서를 토대로 홍 의원의 금품거래 의혹을 조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2012년 대선을 앞두고 성 전 회장이 조성한 비자금 흐름이나 홍 의원과 성 전 회장 사이의 접촉 기록 등이 단서가 된 것으로 보인다.

 

검찰 관계자는"성 전 회장의 금품제공 의혹은 여러 시점과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진행해 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