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 총리, 정부 민생 어려움 반영 추경 제출
황 총리, 정부 민생 어려움 반영 추경 제출
  • 최현준 기자
  • 승인 2015.06.28 2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국무총리는 28일 "정부가 다음 주(7월6∼10일) 국회에 추경을 제출할 계획인데 기획재정부는 추경편성 과정에 민생의 어려움을 잘 반영해달라"고 당부했다.

 

황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메르스 대응 범정부 대책회의를 열어 "메르스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병원들의 경영이 어려워지고, 관광·유통·소상공인·재래시장 등 서민경제의 어려움이 심화돼 추가 대책이 시급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총리는 이어 "이미 발표된 피해 업종 등에 대한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 등의 대책에 대해서도 현장에서 차질 없이 집행되도록 관계 장관이 직접 문제를 확인하고 보완해달라"고 지시했다. 

황 총리는 "환자 발생이 소강 상태에 있지만 안심할 단계는 아니다"라면서 "보건당국은 강동성심·강릉의료원·구리카이저 등 추가 감염 우려가 있는 병원에 방역 역량을 집중 투입해 메르스 확산을 선제적으로 차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메르스 확진 환자의 치명률이 높은 만큼 중증환자에 대해서는 집중적인 치료가 이뤄져야 한다"며 "현재 메르스 확진 환자가 59명, 중증 환자가 15명인 만큼 보건복지부를 중심으로 병원과 협업해서, 치명률을 낮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기준으로 메르스 확진 환자 182명 가운데 32명이 사망해 치명률은 17.6%다. 

 

황 총리는 또 환경부와 국민안전처, 보건복지부 등을 상대로 "메르스 관련 의료폐기물이 현장에서 잘 관리되도록 철저하게 현장 점검을 하고 보완 조치를 취해달라"고 지시했다.

 

또 중소기업청에는 "재래시장의 어려움을 완화시키기 위해 전통시장 온누리 상품권 가격 할인을 5%에서 10%로 확대한 조치를 조속히 이행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