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티볼리’ 디젤 선보여
쌍용차 ‘티볼리’ 디젤 선보여
  • 김태정 기자
  • 승인 2015.07.06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트레인 결합 성능・연비 동시 만족

[중앙뉴스=김태정기자]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디젤 모델인 ‘티볼리’를 신차를 출시하면서 자동차 디젤 시장에 돌풍이 예상된다. 이는 상반기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티볼리 가솔린 모델의 후속타로 나온 것이다.

 

같은날 쌍용차는 동급으로 가솔린 ‘티볼리 4륜구동(4WD)도 출시해 마니아들의 관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이 차는 온로드·오프로드 주행능력을 크게 향상시킨다.

 

쌍용차에 따르면 ‘티볼리’ 디젤은 최고출력 115마력과 최대토크 30.6kg.m의 파워와 15.3km/|의 연비까지 뽐낸다. 가격에 비해 성능이 좋은 SUV로 정평이 나있는 티볼리 가격은 트림에 따라 ▲TX(수동변석) 1635만 원 ▲TX(자동변석) 1795만 원, VX 1995만 원, ▲LX(수동변석) 2220만 원에서 2347만 원이다.

 

이와 함께 쌍용차는 ‘티볼리 4륜구동(4WD) 가솔린 모델은 도로노면 상태와 운전 조건에 따라 전륜과 후륜에 구동력을 0~50%로 최적으로 배분하는 스마트 4WD 시스템이 적용된다. 노면의 충격이 독립된 다수의 링크로 분산돼 있어 진동이 적고 승차감이 우수하고 주행안정성 등이 향상됐다.

 

쌍용차는 6일 오전 스피디움(강원도 인재)서 ‘티볼리’ 디젤 발표회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시판에 돌입했다. 이 모델은 3년 간의 개발을 거쳐 탄생한 야심찬 유로 6 e-XDi160 엔진이 적용됐다. 실제 주행서 1500에서 2500rpm 구간에서도 최대의 토크를 발휘하도록 설계돼 있는 것이 특징이다. 복합 연비는 리터당 15.3km(2WD 자동변속기 기준)이다. ‘아이신’(일본 변속기 회사)의 6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하며 공인 연비가 115.3km/|

 

티볼리는 1월 출시 이후 소형 SUV 시장을 석권하며 내수 ▲3천630대 ▲수출 2천 409대 등 모두 6천 39대가 6월까지 판매됐다. 이번 신차 출시를 기념해 고객과 함께하는 다채로운 이벤트와 프로모션 등이 펼쳐질 예정이다.

 

쌍용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티볼리’ 디젤은 “한국의 주행 환경에 최적화된 파워트레인을 결합해 성능・연비를 동시에 만족시킨 제품이다”고 설명했다. 그런 다음 “드라이빙을 축구하는 합리적 소비자들에게 가격과 스타일 면에서 동시에 만족할 수 있는 ‘최상의 모델’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