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수도권 경매 아파트 최고 인기지역은 '광명시'
상반기 수도권 경매 아파트 최고 인기지역은 '광명시'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5.07.07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도권 아파트의 시·군·구별 낙찰가율 상위 1∼10위를 광명시 등 경기도가 싹쓸이 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뉴스=신주영기자]올해 상반기 경매시장도 후끈하게 달아오른 가운데 수도권 아파트의 시·군·구별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 상위 1∼10위를 광명시 등 경기도가 싹쓸이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4개 지역은 평균 낙찰가율이 100%를 웃돌아 낙찰자의 다수가 감정가 보다 비싼 값에 고가 낙찰했다. 

 

법원경매전문회사 지지옥션은 올해 상반기에 경매로 낙찰된 수도권 아파트의 평균 낙찰가율을 분석한 결과 광명시가 102.2%로 가장 높았다고 7일 밝혔다. 광명시는 KTX 역세권을 중심으로 개발 호재가 이어진데다 세종시 이전 공무원의 주택 수요 증가와 전셋값 강세 등으로 경매 아파트도 인기를 끈 것으로 보인다.

 

광명시의 경매 아파트당 응찰자수는 평균 14.2명으로 입찰 경쟁도 수도권 시·군·구를 통틀어 가장 치열했다.

 

이어 안산시 단원구의 낙찰가율이 101.7%로 두번째로 높았고 의왕시와 이천시도 각각 낙찰가율이 100.2%, 100.1%를 기록하는 등 수도권 4곳의 평균 낙찰가율이 100%를 넘었다.

소형 아파트들이 특히 인기였다. 

 

지난 4월말 입찰한 광명시 하안동 주공아파트 36.3㎡는 45명이 응찰해 감정가(1억3천700만원)의 122%인 1억6천677만7천원에 낙찰됐고 5월 중순 응찰한 안산 단원구 선부동의 군자주공 14단지 39.6㎡는 감정가(1억2천500만원)의 121%인 1억5천89만원에 주인을 찾았다.

 

지지옥션 이창동 선임연구원은 "서울·수도권 전역에 걸쳐 전세난이 이어지면서 전세 수요가 구입하기 좋은 소형 아파트의 낙찰가율이 높게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 평택시(98.0%), 수원시 팔달구(97.9%), 수원시 장안구(97.1%), 용인시 수지구(96.9%), 수원시 영통구(96.8%)이 6∼10위를 차지했다.

 

서울에서는 강북구가 95.1%로 가장 높았고 강동구(95.0%), 강남구(94.8%), 노원구(93.4%), 성동구(93.4%) 등도 낙찰가율이 높았다.

 

강북구는 전세가격이 매매가격에 육박하는 곳이 속출하는 등 전세난이 심화됐고 소형 아파트 투자 수요까지 일부 가세하면서 경매 열기도 뜨겁게 달아올랐다.

 

강남과 강동구는 재건축 이주로 인한 이주수요와 그에 따른 전세난이 경매 열기로 이어졌다.

연립·다세대 역시 경기도의 낙찰가율이 높게 나타났다. 경기도의 낙찰가율 상위 아파트가 평균 90%대라면 서울시는 80%대, 인천시는 70%대였다.

 

수원시 영통구가 104.3%로 가장 높고, 의왕시(97.8%), 수원시 장안구(95.9%), 안성시(95.6%), 수원시 권선구(95.1%) 등도 90%를 넘었다.

 

서울은 영등포구(91.4%), 송파구(55.2%), 강남구(89.6%), 종로구(86.8%), 강동구(85.9%) 등이 강세를 보였다. 

 

이창동 선임연구원은 "올해 상반기 아파트의 낙찰가율이 높아지면서 대체 상품인 연립·다세대도 전반적으로 강세를 보였다"며 "최근 주택경기 호조로 경매 물건수가 줄어드는 추세여서 가격이 싸고 입지여건이 좋은 아파트나 연립 등의 입찰 경쟁은 점점 더 치열해질 것"이라고 말했

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