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국정원 해킹의혹 맹 공격‥'문-안 쌍두마차'진상 조사
野, 국정원 해킹의혹 맹 공격‥'문-안 쌍두마차'진상 조사
  • 문상혁 기자
  • 승인 2015.07.15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국정원 대선 개입,"국정원 무서운일"

[중앙뉴스=문상혁기자]새정치민주연합이 국정원 해킹프로그램 구매 의혹과 관련 거센 비판을 하는 가운데 문재인 대표와 안철수 의원이 국회조사와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 안철수 의원이 국정원 해킹프로그램 의혹 관련 진상 조사를  요청했다. 

 

특히 컴퓨터 바이러스 백신 프로그램인 V3를 개발한 '안랩'의 창업자로, IT 전문가로 꼽히는 안철수 대표를 당 진상조사위원회 위원장으로 발탁하는 등 국민적 관심을 끌어내기 위해 적극 나섰다.

 

15일. 새정치연합은 최고위원회의에서 국정원의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된 해킹 프로그램의 시연 영상을 보면서 시작됐다.

 

문 대표는 "마음만 먹으면 대화내용, 사진, 문자메시지 등 휴대전화에 담긴 모든 것을 훔쳐볼 수 있는 것은 물론, 휴대전화를 사용하지 않을 때에도 주변 사람들의 대화를 엿볼 수 있다는 것"이라며 "국정원이 우리를 지켜보고 있다. 생각만 해도 무서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정원이 기술이나 장비가 없고 통신회사가 협조를 하지 않아 휴대전화 감청을 못 한다고 했는데, 뻔뻔한 거짓말임이 드러났다"며 "국정원은 대선에도 개입한 전과가 있고, 그때에도 거짓말로 일관하다 재판 결과 사실이 드러났다. 핑계를 대며 국민을 속이려 하면 더 큰 심판이 돌아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감사원이 전날 발표한 해외자원개발 감사결과에 대해서는 "세수가 부족해 빚을 내서 추경하는 판에 국민의 혈세 60조원이 날아가게 생겼다"며"4대강보다 3배 많고 30년간 무상보육을 할 수 있는 돈"이라고 지적했다.

 

새정치연합은 안 전 대표를 위원장으로 하고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및 정보위 소속 의원들을 중심으로 10∼12명 이내로 구성된 진상조사위를 이날 중으로 구성키로 했다. 외부 전문가의 참여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오영식 최고위원이 위원장을 맡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됐으나 문 대표가 직접 안 전 대표에게 SOS를 쳤으며, 안 전 대표가 이를 수락했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