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품질 향상 결의대회 가져
서비스 품질 향상 결의대회 가져
  • 김태정 기자
  • 승인 2015.07.22 2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지부 사단법인 발기인대회도 함께

 

[중앙뉴스=김태정기자] 한국노인요양공동생활가정협회와 한국민간장기요양기관협회는 21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김정록 국회의원 주최 ‘저출산ㆍ고령화 사회 노인의료복지시설 정책 토론회’를 마치고 서비스 품질 향상 결의대회를 했다. 노인에 대한 캐어 서비스 헌장을 발표하며 요양시설에서의 노인 서비스 질 향상 의지를 다졌다.

    

결의대회에 참여한 김영자 원장 (인천 참사랑간호) 은 열심히 해도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다. 우리와는 맞지 않는 평가항목과 서류중심의 평가 결과를 가지고 소규모 요양시설들이 서비스 질이 나쁜 것으로 보건복지부는 말하지만 사실은 아니다. 공실률을 보면 ㄷ배이상 소규모시설에 대한 노인 수급자의 평가는 좋은 것이다”고 항변했다.

    

주제강연에 나선 권창희 u-city학회 회장은 “지역사회 중심의 노인복지가 이뤄저야 하며 사시던 곳 가족 보호자의 집 근처에 있는 시설에서 지역사회와 함께 모시는 관점으로 제도가 실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역사회복지협의회나 지역사회복지협의체을 통한 요양시설에 대한 밀착형 관리가 실효적인 공공성 확보를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노인요양공동생활가정협회 서울지부는 사단법인 공생마을 이라는 이름으로 변경해 새로운 도약을 준비했다  오늘 개회된 발기인 총회는 단지 소규모 요양시설 단체의 한계를 넘어 지역사회복지의 참여자로서 실천적인 노인에 대한 봉사활동 강화를 목적이라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주요사업은 독거 노인에 대한 돌봄 서비스 제공과 노인부부 가구에 대한 봉사사업으로 요양기관과 노인가구와의 결연사업을 전개하는 것이다.

    

주재 강연에 나선 정명원 sh공사 공동체활성화팀 과장은 “요양원 원장님들이 공동주택 관리동에 장기요양기관이 설치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초 고령화사회를 대비해야 하는 시점에서 노인 시설을 혐오시설로 바라보는 일부 시각들을 우려했다. 재가시설이나 소규모 노인요양시설은 어린이집 처럼 공동주택 관리동에 설치 의무화 법안이 제정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