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대표, 미국 방문차 출국...현지 정당외교 펼친다
김무성 대표, 미국 방문차 출국...현지 정당외교 펼친다
  • 박광원 기자
  • 승인 2015.07.25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미국 방문을 위해 25일 오전 출국한다.

 

김 대표는 다음달 1일까지 수도인 워싱턴 D.C.와 뉴욕, 로스앤젤레스를 차례로 방문, 정·관계와 학자, 교민 등 조야 인사들을 두루 만나며 '정당 외교'를 펼친다.

 

김 대표는 워싱턴D.C.에서 스테니 호이어 미국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와 케빈 매카시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 에드 로이스 하원 외무위원장을 만나 한미 동맹 강화, 북핵 문제와 남북 관계, 일본의 우경화 등 외교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 대표는 또 잠재적 대권 후보로 거론되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만날 가능성도 없지 않다. 

이밖에 주요 싱크탱크인 브루킹스연구소와 우드로윌슨센터 등을 방문하고 동포 간담회, 참전용사 간담회 등도 할 계획이다. 

 

김 대표의 미국 방문은 김정훈 정책위의장, 나경원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장윤석 재외국민위원회 북미주 지역위원장, 직전 사무총장을 지낸 이군현 의원, 김학용 대표비서실장, 김영우 수석대변인, 제1사무부총장을 지낸 강석호 의원, 정옥임 외교특보, 김종훈 국제위원장, 심윤조 재외국민위원장, 양창영 재외국민위원회 수석부위원장 등이 수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