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7월 내수 회복세…SUV 판매와 신차 출시 효과
자동차 7월 내수 회복세…SUV 판매와 신차 출시 효과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5.08.10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신주영기자]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판매 증가와 신차 출시 효과를 등에 업은 자동차업계가 7월에도 내수 회복세를 이어갔다.

 

산업통상자원부가 9일 발표한 자동차 산업 동향에 따르면 7월 자동차 국내판매 물량은 15만6천899대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7.3% 늘었다.

 

지난 6월(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 14.6%, 16만266대 판매)보다는 떨어졌지만 꾸준히 높은 증가세를 유지한 셈이다. 올해 내수 판매 증가율은 3월 8.8%를 기록한 뒤 4월과 5월에는 각각 3.4%와 2.3%로 감소했다.

 

기아차가 신차인 K5를 출시한 효과와 함께 쏘렌토 등 SUV의 판매 호조가 겹치면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3.9%나 증가했다. 판매량 4만8천202대는 기아차 역대 월 내수 최대 실적이다.

 

현대차는 월 내수판매 1, 2위를 달성한 싼타페와 쏘나타가 판매를 이끌며 5만9천957대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0.5% 증가했다.

 

티볼리 디젤 신규 모델을 투입한 쌍용과 QM3의 판매에서 재미를 본 르노삼성도 각각 36.2%와 10.9% 늘었다.

 

외제차도 이 기간 국내에서 2만3천104대가 팔려 22.8% 증가했다.

하지만 수출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전체적으로 2.0% 감소했다. 물량은 25만8천781대.

올 들어 5개월 연속 감소한 수출은 지난 6월 11.8%로 증가하면서 회복세로 돌아서는가 싶었지만 7월 들어 다시 주저앉았다.

 

현대차는 투싼 등 신차 투입과 아반떼, i40의 수출 호조를 앞세워 0.6%를 늘렸지만, 기아차는 K5 등 주요 모델을 내수시장에 집중적으로 투입한데다 신흥시장이 위축되면서 15.9% 감소했다.

 

산업부는 "북미 등으로의 수출 호조에도 불구하고 러시아 등 신흥시장 경기 침체, 엔화 및 유로화 평가 절하에 따른 가격경쟁력 약화 등이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7월 국내 생산도 1.1% 줄어든 40만4천770대에 머물렀다.

7월까지 올해 누적 실적을 살펴보면 작년 같은 기간 대비 국내 판매는 101만4천68대로 6.4% 늘었다. 

 

반면 생산과 수출은 각각 0.9%와 3.3%씩 빠졌다. 누적 생산량은 272만6천611대, 수출량은 1

80만3천187대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