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경부고속도로 요구…정부 "사업비가 문제"
제2경부고속도로 요구…정부 "사업비가 문제"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5.09.11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부고속도로     


 [중앙뉴스=신주영기자]서울(경기 구리)부터 세종시까지 연결할 제2경부고속도로 건설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최근 들어 다시 커지고 있지만 국토교통부는 "사업비가 문제"라며 기존 입장을 되풀이하고 있다.

 

11일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제2경부고속도로 건설계획이 처음 수면 위로 떠오른 것은 12년 전인 2003년 9월이다.

 

당시 경기도는 경부고속도로 수도권 구간이 포화상태에 이르렀다며 수도권 외곽순환도로 하남나들목∼용인∼경부고속도로 오산나들목 53㎞ 구간에 제2경부고속도로를 건설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이후 이명박 정부는 제2경부고속도로를 경기도 구리에서 세종시 장군면까지 128.8㎞, 왕복 6차로로 건설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총 사업비는 6조7천37억원으로 추산됐다.

 

제2경부고속도로 사업은 2009년 6월 예비타당성조사에서 비용 대비 편익비율(B/C)이 1.19로 경제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같은해 12월 타당성조사에서는 1.28로 나타났다.

 

하지만 6조원이 넘는 사업비로 말미암아 정부의 재정 여건과 한국도로공사의 재무상황, 사업 추진방식과 노선 등 여러가지 문제점들이 불거지면서 6년째 답보 상태다.

 

제2경부고속도로 건설은 지난해 6·4지방선거 당시 새누리당이 지방선거 공약으로 제시하면서 다시 논쟁이 불붙었다.

 

충북도는 중부고속도로 확장을 우선시하고 세종시와 충남도는 제2경부고속도로 건설을 선결과제로 꼽으며 대립각을 세웠다. 

 

올해 8월에는 천안시가 제2경부고속도로 건설을 촉구하는 1만인 서명운동을 선언했고 바로 다음날 세종시도 서명운동에 나섰다.

 

특히 이달 9일에는 충남·북과 대전, 세종 등 충청권 시·도지사 4명이 만나 중부고속도로 확장·제2경부고속도로 건설 공동추진에 합의하면서 국토부에 한목소리를 내기로 했다.

 

이처럼 제2경부고속도로 건설을 요구하는 움직임이 커지고 있으나 국토부는 묵묵부답이다.

국토부는 국정감사를 앞두고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수현 의원이 '제2경부고속도로 향후계획'을 묻자 "사업의 타당성은 있으나 사업비가 많이 소요되므로 사업 추진방식 등을 신중하게 검토할 계획"이라며 한 문장으로 잘라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