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최고위원 반대 속 文대표 13∼15일 재신임투표
새정치,최고위원 반대 속 文대표 13∼15일 재신임투표
  • 문상혁 기자
  • 승인 2015.09.11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안개 속 여정' …"16일 중앙위 직후 결과 발표"

[중앙뉴스=문상혁기자]'전당원 ARS투표+국민 여론조사'비주류 '나홀로 강행' 당내 격론

 

▲.새정치민주연합은 11일 문재인 대표 재신임 투표를 13일~15일 동안 진행한다고 밝혔다.

 

새정치연합은 문재인 대표에 대한 재신임 투표를 13일∼15일 사흘동안 실시해 그 결과를 밀봉한 뒤 16일 중앙위원회 직후 발표키로 했다고 김성수 대변인이 국회 브리핑에서 밝혔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11일 최고위원들 대다수의 반대에도 불구,자신의 재신임을 묻는 투표 절차를 강행키로 했다.

 

재신임 투표 방식은 전당원 ARS 투표와 국민여론조사를 각각 실시해 어느 한쪽에서라도 불신임을 받으면 그 결과에 승복하도록 했다. 

 

이에 맞서 비노(비노무현) 진영은 "선전포고", "반대편은 버리고 가겠다는 마이웨이"라며 강하게 반발하면서 수용 불가 입장을 보이고 있어 재신임 정국을 둘러싼 당 내홍이 출구 없이 극한으로 치닫고 있다.

 

새정치연합은 재신임 투표 준비 및 진행을 위해 신기남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고 설훈·김관영·전정희·진성준 의원 등이 참여하는 '전당원투표 및 국민여론조사 관리위원회'를 구성키로 했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대표의 재신임 표결 방식을 명백히 반대한다"며 "무엇보다도 국민과 당을 통합시키는 통합 전당대회의 방식이 현재 생각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라며 조기 전대론을 거듭 주장했다.

 

이날 회의에서 재신임 투표 재고를 공개 요청했던 오영식 최고위원은 기자들과 만나 "대표와 지도부가 정치력을 발휘해 당원들의 뜻을 모을 수 있는 방법도 있고, 시점상으로 국감에 집중해야 하는 측면도 있어 재고를 요청했으나 충분히 설득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나 한 비주류 인사는 "반대 세력에 대한 선전포고이자 일방독주 선언"이라며 "다른 최고위원들의 말에는 전혀 귀를 기울이지 않고서 '나홀로 당대표'가 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새정치민주연합에 당내 갈등이 힘들게 봉합돼 서서히 '안정 정치'를 지향하고 있지만, 또 한번 문 대표 재신임 투표로 인한 '논란 폭풍'이 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