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고정금리 주택자금 공급기반 확대 키로
장기고정금리 주택자금 공급기반 확대 키로
  • 박광원 기자
  • 승인 2010.07.27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장 임주재)는 앞으로 주택담보대출 담보부채권(Covered-bond)을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지표채권으로 자리매김하고 u-보금자리론을 주택담보대출 시장을 대표하는 상품으로 키워나갈 계획이다. 또 변동금리 위주의 주택담보대출 시장을 장기 고정금리 위주로 개편하여 주택금융시장 안정을 선도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임주재 HF공사 사장은 27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임 사장은 이 자리에서 “앞으로 공사의 법제화 커버드본드 발행 활성화를 통해 금융권의 외화자금 조달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하고 우리나라 주택금융의 장기 고정화를 이끌어 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공사는 외화표시 커버드본드를 연 2회 이상 정례적으로 발행할 예정이며 이를 금리설계형 'u-보금자리론‘의 효과적인 유동화 수단으로도 활용할 방침이다.

임 사장은 또 “공사 커버드본드가 지표채권으로 자리매김되어 초기진입 비용 등이 절감될 경우, 향후 은행권 발행물 대비 1%포인트 정도 낮은 수준의 저비용 외자조달이 가능해 질것”이라고 전망했다.

임 사장은 “현재 국내 주택담보대출 시장의 90% 이상이 변동금리형이기 때문에 향후 시장금리 상승과 주택가격 하락이 되면 서민층의 이자부담 증가와 은행의 자산건전성 악화로 이어져 심각한 시장불안 요인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공사를 통한 커버드본드 발행기반 조성으로 은행권의 장기자금 조달을 지원하여 장기 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 비중을 확대할 수 있게 함으로써 주택금융시장의 안정성을 높이고, 아울러 공공부문의 새로운 외화조달 창구역할을 수행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더불어, 공사가 공급하고 있는 보금자리론의 상품경쟁력을 더욱 제고하여 장기․고정금리 대출 비중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특히 지난달 선보인 ‘u-보금자리론’ 가운데 고정금리형 상품은 이미 은행권 변동금리 주택대출 수준으로 낮아진 상태이다.

 

이와 관련, 임 사장은 “대출증빙서류 제출절차를 개선해서 고객편의를 제고하는 방법도 검토중”이라면서 “정부와 협의하여 현재 오프라인에서 이루어지는 주민등록 및 소득정보 제공을 온라인화하여, u-보금자리론을 진정한 유비쿼터스 금융상품으로 업그레이드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공사는 은행재원 전세자금대출 확대를 위한 ‘특례보증’을 추진할 계획이다. 즉, 국민주택기금 대출을 이용할 수 없는 서민․중산층(연간소득 3000만원이상) 대상의 은행재원 전세자금대출 특례보증 상품을 개발지원해 서민 주거안정에 기여할 예정이다. 또 보증거절 신용등급이 10등급자 중에서 상대적으로 보증 사고가능성이 낮을 것으로 판단되는 고객군에 대하여 보증가능 등급을 9등급으로 분류, 보증지원이 가능하도록 개선함으로써 저신용자 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