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안심번호 공천제' 계파간 이견
여야, '안심번호 공천제' 계파간 이견
  • 박광원 기자
  • 승인 2015.09.29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29일 문재인 대표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의 협상에서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를 골자로 한 공천방식에 대해 잠정 합의한 데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문 대표측 주류 인사와 혁신위원회는 중앙위원회를 거쳐 정식 채택된 공천혁신안이 반영된 협상안이라며 환영의 입장을 보인 반면 비주류와 농어촌 지역구 의원들은 문 대표의 독단적 결정이자 친노(친노무현)계에 유리한 제도에 불과할 것이라며 반발했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야당 간사로서 주류측인 김태년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양당 대표 합의와 관련, "대표 합의안으로 갈 수도 있고 혁신위 안으로 갈 수도 있고, 두 개를 섞을 수도 있다. 얼마든지 가능하다"며 "상황에 맞게, 현실에 맞게 적용하면 된다"고 밝혔다. 

권역별 비례대표제 도입 여부에 대해서는 "선거할 때까지는 가능성이 있다. 비례대표제의 경우 제도 도입이 좀 늦어도 상관없다"며 "지금 꼭 결론내야할 문제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혁신위원인 조국 서울대 교수는 통화에서 "안심번호가 도입되면 기존의 여론조사의 문제가 싹 없어진다"며 "큰 틀에서 혁신안이 그대로 간 것이다. 새정치연합의 당헌에 규정된 내용이 법률화되는 순간"이라고 환영했다. 

 

임미애 혁신위원 역시 "혁신위 안이 여야 합의를 통해 제도화된다는 이야기를 들어서 반갑다"며 "정치신인에 대한 가산점 제도화 역시 바람직하다. 전체적으로 긍정적으로 본다"고 평가했다.

 

안철수 전 공동대표의 측근은 통화에서 "정치개혁에 있어 중요한 선거제와 선거구획정문제 대신 느닷없이 공천제를 합의했다. 일의 우선순위가 바뀐 것"이라며 논의 방향 및 내용에 이의를 제기하고 나섰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 당이 하겠다는 것은 일정 부분은 공천선거인단의 등록을 받겠다는 건데 그게 바로 동원체제이다. 국민이 아닌 계파에 공천권을 주는 것"이라며 "차라리 김 대표측 주장처럼 전원 무작위로 하는 게 공정하다는 이야기가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조경태 의원도 과거 모바일투표 논란을 거론, "또다른 모바일투표가 변형된 꼼수가 아니냐는 목소리가 많다"고, 이윤석 의원도 "시골에서는 안심번호를 채택하더라도 누가 선거인단인지 알게 된다. 결국 동원식 공천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유승희 최고위원이나 최원식 의원은 오픈프라이머리는 수용하되 여론조사식이 아닌 현장투표식을 채택해야 한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박지원 의원도 "의원정수 합의 때 비례대표를 축소하는 한이 있더라도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농어촌 선거구를 살리라는 게 국민의 여론"이라는 의견을 내놨다.

 

신당 창당을 선언한 무소속 천정배 의원은 성명에서 "선거제도 개혁의 핵심인 권역별 비례대표제와 비례-지역 의석수 문제는 추후 논의하기로 한 데 그쳤다"면서 "거대 양당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담합"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주승용 최고위원은 "우리 당의 혁신안이 그대로 반영된 것 같다"며 "(혁신안 식의) 동원선거보다는 어제 합의한 내용이 낫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