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금자리론 연체율 은행 보다 낮아져”
“보금자리론 연체율 은행 보다 낮아져”
  • 박기연 기자
  • 승인 2010.07.29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장 임주재)는 장기 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 상품인 보금자리론(공사 관리 주택담보대출)의 연체율이 지난 6월말 기준으로 0.42%를 기록하여 0.44%로 집계된 은행 주택담보대출 보다 0.02%포인트 낮아졌다고 29일 밝혔다.

이러한 연체율 역전현상은 보금자리론 연체율이 지난해 말 0.43%에서 0.42%로 0.01%포인트 하락한 반면 같은 기간 은행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이 0.33%에서 0.44%로 0.11%포인트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지난 2004년 3월 HF공사가 보금자리론을 출시한 이래 처음이다.

HF공사 관계자는 “(보금자리론은) 서민층 대출비중이 높고 저신용등급자에게도 지원되는 원리금분할상환 대출로 은행권 주력상품인 만기일시상환 대출보다 월 상환부담이 크다는 점 등을 감안할 때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며, “시중금리 변동과 관계없이 월 납입액이 고정되어 안정적인 상환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주택시장 침체와 더불어 상대적으로 낮은 연체율을 기록하게 된 원인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