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전후...내수 경제 회복세 ‘급물살’
'추석' 전후...내수 경제 회복세 ‘급물살’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5.10.05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임효정기자] 추석을 전후로 주요 업종의 매출이 증가하면서 내수 경제가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4일 근래의 내수 회복 관련한 동향 자료를 발표했다.

 

 

기획재정부는 “추석 대목 기간인 명절 3주 전부터 연휴까지 백화점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9% 늘었다”고 전했다.

 

업종 별로 살펴보면, “대형마트는 6.7%, 슈퍼마켓 9.7%, 음식점 매출은 6.9% 늘어”났고, “편의점(52.3%)과 온라인 쇼핑(14.2%), 아울렛(13.8%), 농축산물매장(11.4%) 업종은 매출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기재부는 “추가경정예산(추경) 집행과 함께 통상 겨울에 열리던 코리아 그랜드세일 행사 앞당겨 실시한 데 따른 효과가 더해진 것”으로 분석했다.

 

또, “이번 추석 연휴기간 동안 고속도로 통행량은 지난해보다 8.2% 늘었으며, 야구장(17.5%), 놀이공원(15.6%), 영화관(7.9%), 박물관(20.2%) 등 문화시설 입장객 역시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난 8월 27일 개별소비세 인하 조치 이후 자동차와 가전제품 판매도 상승세를 타며, 9월 국내 승용차 판매량은 작년 같은 달보다 15.5% 늘었고, 주요 가전업체의 대형TV 판매량은 인하 전과 대비해 20%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한편, 메르스 사태로 인해 급감했던 관광객도 늘어나고 있는 추세로 “외국인 입국자 수는 올 6월에 작년 같은 달보다 41.0%, 7월에는 53.1%나 줄었지만 9월 들어서는 3.8%로 감소폭이 크게 줄면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이렇게 내수 경기가 회복되면서 생산과 투자도 점차 활기를 되찾고 있는데, “9월 들어 제조업 생산의 가늠자인 산업용 전력사용량(0.7%), 화물차 통행량(6.5%), 자동차 생산량(13.5%)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늘어”난 것으로 기록됐다.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전망치의 경우,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에서는 지난달 95.1에서 이번 달 101.2로 집계했다.

 

기재부는 “소비 회복세가 공고화될 수 있도록 이달 14일까지 열리는 ‘코리아 블랙프라이데이’ 행사의 성공적 진행을 위해 노력하면서 다양한 내수 활성화 방안도 차질 없이 추진 하겠다”고 밝혀, 내수 회복을 위한 노력을 이어갈 것을 예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