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 화학상, 과학자 3人.. "암 치료법 개발 길 열었다"
노벨 화학상, 과학자 3人.. "암 치료법 개발 길 열었다"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5.10.08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벨 화학상, 과학자 3人.. "암 치료법 개발 길 열었다"




(왼쪽부터)토마스 린달, 폴 모드리치, 아지즈 산자르

 

올해 노벨 화학상 수상자가 결정됐다.노밸상 위원회는 생명체가 유전자 DNA의 손상을 복구하는 과정을 밝힌 과학자들에게 노벨 화학상이 돌아갔다고 밝혔다.

 

지난 7일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토마스 린달(77) 영국 '프랜시스 크릭 연구소' 명예 수석연구원, 폴 모드리치(69) 미국 듀크대 의과대학 교수 겸 하워드 휴스 연구소 연구원, 아지즈 산자르(69)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 교수 등 세 사람을 올해 노벨 화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스웨덴 왕립 과학원은 "이들의 연구가 세포가 손상된 DNA를 어떻게 복구하고 유전자 정보를 보호하는지를 분자 수준에서 밝혀내 새로운 암 치료법 개발의 길을 열었다"며 "질병과 노화에 대한 인류의 이해를 크게 높였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이들의 연구 성과는 항암제 개발에 이용되고 있다. 손상된 DNA를 최대한 많이 복구하도록 해서 암세포 생성을 막는 원리다. 또 DNA 검사를 통해 복구 과정에 문제가 있는지 살펴보면 개인의 암 발생 가능성도 예측할 수 있다.

 

수상자들은 상금 800만 크로나(한화 약 11억2천만원)를 나눠가지게 된다. 시상식은 창시자 알프레드 노벨 기일인 12월10일 스웨덴 스톡홀름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