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5중전회 개막…경제 성장률 6%대로 하향 전망
중국 5중전회 개막…경제 성장률 6%대로 하향 전망
  • 김종호 기자
  • 승인 2015.10.26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김종호기자] 중국이 앞으로 5년간 추진할 국가발전·경제발전 방안을 결정하는 제18기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제5차 전체회의(5중전회)가 26일 베이징(北京)에서 개막했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등 당 지도자들과 350여 명의 당 중앙위원·중앙 후보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29일까지 열리는 이 회의에서 중국은 '국민경제 및 사회발전에 관한 제13차 5개년 계획(2016∼2020년)'을 사실상 확정하게 된다.

 

이번 회의와 관련한 가장 큰 관심사는 중국 경제의 성장률 목표치로 이를 낮출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화하시보(華夏時報)는 관영매체들을 인용해 앞으로 5년 간 중국경제의 합리적인 성장률 구간은 6.5∼7.5%라며 "만약 국제환경의 변화가 비교적 크다면 상하 한계선은 0.5% 포인트 조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은 이번 5개년 계획이 마무리되는 2020년쯤에는 국내총생산과 1인당 평균 소득이 2010년의 2배가 되도록 한다는 목표를 설정한 상태이다.

 

이번 5중전회에서 결정되는 경제성장률 목표치 등은 내년 3월 열리는 전국인민대표회에 보고돼 심의를 거친 뒤에야 대외에 공식 발표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의에서는 경제문제 외에도 당정 주요 고위직에 대한 처벌 및 인사, 전면적 두 자녀 정책 도입, 연금개혁 등도 주요의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당적 박탈 등의 처분을 받은 고위직 관료들을 제외한 나머지 부패 인사들에 대한 당적 박탈 및 보충 인사가 이번 회의기간 중 이뤄질 예정이다.

 

모든 가정에 대해 자녀 두 명 출산을 허용하는 이른바 '전면적인 두 자녀 정책'은 중국 관계당국이 이미 수년 전부터 본격적인 연구 검토를 전개해온 상황이어서 이번 회의에서 구체적인 도입 시점이 결정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