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신명 경찰청장, 14일 반정부 대규모 집회..집회 허용 범위 넘지말라 경고
강신명 경찰청장, 14일 반정부 대규모 집회..집회 허용 범위 넘지말라 경고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5.11.12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신명 경찰청장, 14일 반정부 대규모 집회..집회 허용 범위 넘지말라 경고

  
강신명 경찰청장이 14일 서울 도심에서 열릴 반정부 집회와 관련해 입을 열었다. 강 청장은 10만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되는 반정부 집회에 대해 집회를 허용하는 범위를 넘어 집회 참여자들이 도로를 점거하고 광화문광장으로 행진하는 등 고격한 행동에 대해서

경찰은 차벽을 설치하더라도 집회 참여자들의 청와대행을 막겠다고 밝혔다.

 

12일 강 청장은 경찰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집회 주최 측의 움직임을 살펴본 결과 이들은 청와대로 진출하겠다는 것이 목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강 청장은 "주최 단체들이 올해 최대 규모로 최대한 강력하게 집회를 하겠다고 예고한 만큼 걱정스럽다"는 입장이다.

 

강 청장은 "안전사고 없는 대규모 군중집회가 성사되도록 보장하겠다는 입장은 변함이 없으나 만일 선을 넘은 청와대 진출은 허용할 수 없다는 분명한 의지를 밝혔다.이어 경찰관 폭행이나 경찰 장비 파손 행위는 현장검거가 원칙이란 사실을 주지시키고

만일 현장에서 검거하지 못해도 반드시 붙잡아 사법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강 청장은 집회 주최 측인 민중총궐기투쟁본부에 참여한 53개 단체의 성향에 대해 "홈페이지를 보면 53개 단체 가운데 19개 단체가 통합진보당 해산반대 범국민운동본부에 참여했던 단체"라며 "그쪽 단체들을 강성단체로 판단하고 있고,

이번 집회에 많이 참석해 과격시위를 벌일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집회 규모와 관련해서 강 청장은 "최대 8만명이 운집 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서울광장과 옛 삼성 본관 앞의 수용 인원이 대략 4만 5000명 정도다. 그보다 많은 인원이 오게 되면 교통에 부담되더라도 도로까지 내어줄 계획"이라고 했다.

 

이어 "플라자호텔 앞 전체, 대한문 앞 전체, 대한문에서 숭례문까지 가는 도로 전체를 인원에 맞춰 허용해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 개별적으로 상경하는 농민단체에 대해서도 "과거처럼 고속도로 입구에서 차단하지 않고 집회에 참가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강 청장은 법원에 의한 구인장 및 체포영장이 발부된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이 "현장에 나오면 검거할 방침이지만 무리는 하지 않겠다"고 했다.

 

한편 검찰총장에 강 청장의 고교 선배인 김수남 대검 차장이 내정되면서 강 청장이 곧 경질될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있는 것과 관련 강신명 경찰청장은 12일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 "임기를 완료하는 것이 국가나 저를 위해 가장 바람직한 일로 본다"고 밝혔다.

 

강 청장은 경찰청장 임기를 단 하루도 빠트리지 않고 해나가는 것이 가장 영광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경찰청장의 법정 임기는 2년이며 지난해 8월 취임한 강 청장은 내년 8월까지 청장직을 수행하게 돼 있다. 하지만 강 청장이 이처럼 거취 문제를 재차 강조한 것은 사설정보지(찌라시)를 중심으로 퍼진 여러 설(說) 때문이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