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20일부터 K-세일데이 연다
백화점, 20일부터 K-세일데이 연다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5.11.16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10월 롯데백화점 코리아 블랙프라이데이 행사장 모습     


 [중앙뉴스=신주영기자]백화점 업계가 오는 20일부터 민간 주도 쇼핑대전인 'K-세일데이' 행사를 연다.

 

각 백화점은 '역대 최대 규모', '노마진'을 앞세우거나 '출장 판매'까지 나서면서 지난 10월 정부 주도로 진행된 대규모 할인 행사 '코리아 블랙프라이데이'의 매출 특수를 다시 한번 노리고 있다.

 

◇롯데백화점 = 롯데백화점은 오는 20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17일간 역대 최대 규모인 780여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K-세일데이 행사를 한다. 이번 행사는 남성패션 '빈폴', 가전 '다이슨', '헬러', 구두 '바바라', '빅토리아', 영캐주얼 '스타일난다' 등 120여 개 브랜드가 새롭게 참여해 지난 10월의 '코리아 블랙프라이데이' 행사보다 큰 규모로 열린다. 패션·가전 등 100여개 브랜드 200여개 품목, 총 100억원 물량의 '노마진' 상품도 선보인다. 가전제품이 노마진 세일에 참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애플' 맥북에어 13.3형을 110만원에, '애플워치(42㎜)' 44만9천원, '삼성전자' UHD 50인치 TV 140만원, 'LG디오스' 김치냉장고(327ℓ)를 150만원에 만날 수 있다.

 

이와 함께 '마루망' 메타바이오드라이버 20만원, '잉글레시나' 트릴로지 유모차 64만8천원, '프렌치불' 본차이나 커피잔 4인조 세트 3만4천원 등이 준비됐다.

 

잠실점, 분당점 등 13개 점포에서는 20∼24일 노스페이스, 블랙야크, 네파, K2 등 10개 브랜드가 참여해 200억원 물량의 아웃도어 상품을 최대 80% 할인 판매하는 '다운 다운 페스티벌'(Down Down Festival)을 진행한다. 대표 상품은 '밀레' 아드리안 다운재킷 19만원, '네파' 포레스타 다운재킷 12만9천원이다.

 

본점은 20∼24일 9층 행사장에서 '모피·패딩 대전'을 열어 70여개 브랜드의 모피와 아우터(겉옷)을 80억원 물량으로 선보인다. 대표상품은 '국제모피' 밍크재킷 190만원, '근화모피' 밍크재킷 200만원, '비지트인 뉴욕' 무스탕 7만9천원 등이다.

 

본점에서는 이 기간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아디다스·닥터마틴 특가전'을 통해 총 30억 물량의 러닝화, 부츠 등을 40∼70% 할인 판매한다. 이어 25∼29일에는 탠디, 세라, 소다, 루이까또즈 등이 참여하는 '겨울부츠&패션잡화 페스티벌'을 열어 최대 70% 할인 판매한다.

 

롯데 프리미엄아울렛 파주점, 이천점 등 16개 아웃렛 점포도 20∼22일 'K-세일데이' 행사에 동참해 잇미샤, 사만사타바사, 온앤온, 프로스펙스 등 380여개 브랜드를 기존 할인율에서 10∼30% 추가로 할인 판매한다.

 

롯데백화점은 초이락컨텐츠 팩토리와 협업을 통해 '터닝메카드' 체험전과 팝업스토어를 선보인다. 체험전은 20일 영등포점을 시작으로 8개 점포 문화홀에서 진행되고, 본점 영플라자는 20∼26일 팝업스토어(임시매장)를 운영해 에반, 윙톡 등 인기상품 및 신제품을 판매한다.

 

◇현대백화점 = 현대백화점은 18일부터 22일까지 5일간 삼성동 코엑스 전시관 3층 D홀에서 'H쇼핑데이'를 열고 생활가전, 식품, 의류, 잡화, 스포츠 등 250여개 협력사의 350억원어치 상품을 최대 80% 할인 판매한다.

 

현대백화점이 외부 대형 컨벤션센터를 빌려 출장 판매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행사장에서 상품군별 할인율은 여성·남성 패션 40∼80%, 영패션 50∼70%, 리빙·가전 30∼60%로 기존보다 할인율을 10∼20% 높였다. 특가상품으로는 부르다문 점퍼 19만8천원, 수미수미 바지 2만원, 바쏘옴므 정장 9만9천원 등이 있다.

 

삼송빵집 마약빵, 나폴레옹 사라다빵 등 '지역 먹거리 초대전'과 레노마 패션 벙거지 1만원, 엘레강스 장갑 2만원, 스톤헨지 실버 귀고리를 3만원 등에 판매하는 '브랜드별 1/2/3만원 줄서기 상품전'도 진행한다.

 

행사기간 전시관 대관료와 시설 설치비, 판촉비는 현대백화점이 부담하며, 수수료를 기존 백화점 수수료보다 1∼8% 낮게 해 협력사들이 보다 할인율을 높일 수 있도록 했다.

 

현대백화점 전국 15개 점포에서는 20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17일간 송년 세일을 진행한다. 지난해보다 브랜드별 참여 물량을 20∼30% 확대하고 이월 상품을 최대 80% 할인 판매한다.

특히 세일 첫 주말인 20∼22일에는 'H블랙프라이데이'를 통해 역대 최대 규모 할인행사를 한다. 지난해보다 이월 행사 물량과 특가상품을 2배가량 늘리고 구매 금액대별 상품권을 증정한다.

 

전점에서 '가전 초특가전'을 통해 필립스, 테팔, 쿠쿠 등 소형 가전을 30∼50% 할인 판매하고, 삼성·LG 등 대형 가전도 10∼30% 할인 판매한다. 대표 상품은 LG 60인치 LED TV 180만원(기존 250만원), 삼성 64인치 UHD TV 260만원(기존 330만원) 등이다 압구정본점에서는 행사기간 3층, 지하 2층 행사장에서 모피 특별전을 통해 최대 50% 할인 판매 한다. 근화모피 밍크재킷을 기존 380만원에서 150만원에, 진도모피 블랙후로킹 베스트는 340만에서 170만원에 한정 판매한다. 5층 대행사장에서는 수입도자기를 50∼70% 할인 판매한다.

 

무역센터점 8층에서는 골프 패션을 최대 70% 할인 판매한다. 99만8천원에 판매하던 핑 구스다운을 49만9천원에, 29만8천원이던 나이키골프 구스다운을 17만8천원에 판매한다. 10층 문화홀에서는 다사모빌리, 나뚜찌, 시몬스, 한국가구 등 인기 가구 브랜드를 10∼50% 할인 판매한다.

 

현대 아웃렛도 K-세일데이에 동참해 기존 할인율(30∼50%)에 10∼30% 추가 할인판매한다. 특히 현대프리미엄아울렛 김포점에서는 20∼22일 코치, 오일릴리, 보기, 투미 등 개점 이래 가장 많은 100여개 브랜드가 추가 세일에 들어간다.

 

◇신세계백화점 = 신세계백화점은 20일부터 전점에서 세일 참여 브랜드와 할인율을 확대한

역대 최대 규모의 'K-세일데이' 행사를 한다.

 

'100대 K-세일데이 축하상품'을 통해 여성 의류, 남성 의류, 잡화, 스포츠, 아동 등 패션 상품군의 100여개 축하 상품과 생활, 식품의 100여개 상품 등 총 200여개 상품을 절반 이하의 가격(50∼60% 할인)에 선보인다.

 

이번 행사에는 기존에 세일에 참여하지 않았던 60여개 브랜드가 처음 참여하고,여성의류, 스포츠, 잡화, 생활 등 30여개 브랜드가 기존 할인율에서 최대 40% 추가 할인 판매한다. 신세계백화점이 운영하는 편집숍과 단독 브랜드도 역대 최대 할인율로 세일에 동참한다.

 

신세계백화점은 '윈터 슈즈 페어'를 통해 소다, 바바라, 게스, 디마또, 나무하나, 탠디, 바이네르, 락포트, 제옥스, 씸, 닥스, 가버 등 유명 구두 브랜드가최대 70% 할인된 가격에 겨울 인기 부츠를 선보인다.

 

소다 앵클부츠 23만8천원, 바바라 앵클부츠 15만8천원, 롱부츠 25만원, 디마또 롱부츠 24만원, 나무하나 앵클부츠 19만9천원, 씸 롱부츠를 26만8천원 등이다.

 

윈터 슈즈 페어는 본점 11월 20일∼12월 6일, 강남점 11월 20∼22일, 영등포점 11월 27∼29일에 진행된다.

 

11월 20일∼12월 6일 모든 점포에서는 '리빙페어'를 통해 가전, 가구, 침구, 주방용품 등의 인기상품을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차세르 무쇠냄비 9만9천원, 실리트 스테인리스 냄비 4종 세트 19만8천원, 로얄덜튼 접시 세트 1만원, 블루에어 공기청정기 85만원, 다이슨 청소기 59만8천원, 삼성 김치냉장고 306만원, 딤채 김치냉장고 234만원, 시몬스 매트리스 89만9천원, 바세티 침구세트 38만4천원 등이 마련됐다.

 

신세계 온라인몰 SSG닷컴에서는 23∼29일 신세계백화점 상품 3만원 이상 구매 시 20% 할인받을 수 있는 왕쿠폰을 하루 최대 7장까지 증정하고, 추가 7% 할인을 받을 수 있는 쿠폰을 매일 1장씩 모든 고객에게 증정한다.

 

SSG닷컴은 최근에 연 해외직구관에서 상품 구매 시 최대 10%의 적립금을 주고, 삼성, KB 등 카드사와 함께 최대 7% 청구 할인을 진행한다.

 

신세계 관계자는 "지난번 코리아 블랙 프라이데이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뜨거워 오랜만에 내수경기가 활기를 띠었다"며 "K-세일데이를 전례 없는 세일 행사로 준비해 매출 특수와 내수 활성화 촉진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