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2차 민중총궐기’....상경 투쟁 검토
민주노총, ‘2차 민중총궐기’....상경 투쟁 검토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5.11.23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민주노총이 내달 5일 집회를 전국으로 분산하지 않고 상경투쟁할 것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23일 오전 종로구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찰이 지난 주말 중구 민주노총 사무실에 대해 압수수색을 한 것을 규탄한다고 말했다.

 

 

민노총은 "공안탄압은 살인진압의 책임을 모면하고 2차 민중총궐기를 틀어막으며, 노동개악을 강행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따라서 다음 달 5일 예고된 '2차 민중총궐기' 집회의 강도를 높여 애초 전국 각지에서 분산 개최하려던 것을 상경 투쟁 방식으로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것.

 

이들은 "강력한 투쟁 기조를 유지해 다음 달 5일 ‘2차 민중총궐기’는 전국 각지에서 열려던 것을 상경 투쟁 방식으로 치를 것을 검토하고 있으며, 12월 총파업도 강력하게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시위 도중 물대포에 맞은 “백남기 농민 중태 사태는 정권의 본질을 만천하에 드러낸 결정적 사태"라며 "정부 당국은 파쇼정권답게 위기국면을 모면하고자 사죄와 반성이 아닌 공안탄압이라는 무리수를 택했다"고 힐난했다.

 

또한,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민노총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데 대해 사과하고, 강신명 경찰청장을 파면할 것을 요구했다.

 

강규혁 민노총 서비스연맹 위원장은 “경찰이 압수수색 후 공개한 해머가 이번 시위에서 사용된 것이 아니라, 과거 자신이 정부청사 앞에서 '최저임금 1만원'을 요구하며 얼음덩이를 깨는 퍼포먼스를 할 때 썼던 것”이라고 해명하며, "이번 시위와 무관한 해머를 공개함으로써 민주노총을 폭력집단으로 매도하고 있다"고 비난을 이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