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금자리론 7월 공급 9,838억원”
“보금자리론 7월 공급 9,838억원”
  • 정성훈 기자
  • 승인 2010.08.10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주택금융공사는 7월 중 보금자리론 공급 실적이 6월(3,702억원)보다 165.7% 증가한 9,838억원으로 집계되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지난 6월 출시 이후 큰 인기를 끌고 있는 ‘u-보금자리론’ 대출이 7월 들어 본격적으로 이루어지면서 보금자리론 판매실적이 크게 늘어났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u-보금자리론’은 기존 ‘t-보금자리론’에 비해 0.4%포인트 낮은 금리가 적용되는 상품으로, 시중 주택담보대출과 비교할 때 변동금리, 고정금리 모두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현재 u-보금자리론의 최저금리는 변동형 최저 3.68%, 고정형 최저 5.3%를 적용하고 있다.

7월 중 판매 비중을 상품 신청경로별로 보면 ‘u-보금자리론’이 64.8%로 가장 높았고, ‘t-보금자리론’(32.0%), ‘e-보금자리론’(3.2%)이 그 뒤를 이었다. 상품 특성별로 보면 거치기간 동안 변동금리 적용이 가능한 설계형 상품이 66.5%로 가장 높았고, 기본형 상품이 32.7%, 우대형 상품이 0.8%의 순으로 나타났다.

HF공사 관계자는 “사상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던 금리가 상승을 시작하면서 본격적인 금리 인상 전에 대출을 받거나 기존 고금리 대출을 갈아타려는 고객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금리 경쟁력을 갖춘 u-보금자리론을 통한 보금자리론 공급 확대 추세가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