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균 위원장, 단식 투쟁...“백남기 농민 쾌유 빌어”
한상균 위원장, 단식 투쟁...“백남기 농민 쾌유 빌어”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5.12.02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민주노총이 한상균 위원장이 백남기 농민의 쾌유를 기원하며 3일째 단식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2일 언론을 통해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의 '단식 소식을 전하며'라는 제목의 편지를 공개했다.

 

 

한 위원장은 이 편지에서 “지난달 30일 저녁부터 기한을 정하지 않고 단식을 하고 있다”며, 단식 이유는 "백남기 농민의 쾌유를 빌고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또 이번 단식에는 “정부가 추진하는 '노동개악'을 막자는 의지를 밝히고, 이달 5일 예정된 '2차 민중총궐기'와 관련해 평화 의지를 다지고 더 많은 국민이 나서주기를 바라는 의미도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 위원장은 이날 이기흥 조계종 중앙신도회 회장이 자신을 방문했다며 이 회장이 지난달 30일 폭력 행위에 대해 사과했고, “5일 집회가 평화롭게 잘 개최되기를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