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52회 무역의 날 기업포상 시행
경북도, 52회 무역의 날 기업포상 시행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5.12.10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개발을 통한 수출역량을 강화 세계인류 상품으로 성장

[중앙뉴스=박미화기자]경상북도는 올해 수출증대에 기여한 기업체와 수출유공자들을 포상하고 격려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경북도는 10일 엑스코 컨벤션홀(5F)에서 기업인 및 가족, 무역유관기관 임직원 등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52회 무역의 날’ 행사를 열고 수출증대를 위한 결의를 다졌다.

 

경북도내 기업체 가운데 ㈜장원테크(대표 장현), ㈜세진(대표 윤종국)이 1억불탑 등 78개 지역업체가 수출탑을 수상했으며 ㈜장원테크 박세혁 전무이사가 은탑산업훈장, ㈜에이에스티 오세혁 대표이사가 철탑산업훈장, ㈜세진 윤종국 대표이사가 석탑산업훈장을 수상하는 등 총 68명의 지역 기업 대표와 임직원이 세계시장 개척과 무역증진에 앞장선 공로로 정부 포상 및 표창, 무역협회장상, 도지사표창을 받는다.

 

올 해 우리나라 무역규모는 세계경기 악화, 국제유가 하락, 중국 경기 둔화, 엔저 등 대외적 요인으로 2011년 이후 4년간 이어오던 무역 1조 달러 달성이 어려워졌지만, 중소·중견기업의 수출비중이 점진적으로 늘어나고 화장품, 가공식품, 문화콘텐트 등 소비재의 수출이 증가하는 등 품목 다변화가 이루어졌다.


경북도의 경우에도 화장품의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445%가 증가한 31백만 달러(10월 현재)를 기록했고, 화장지도 60%가 증가한 31백만 달러, 농수산물은 13.8%가 증가한 3억 1천 2백만 달러를 기록하는 등 어려운 수출여건에서도 상당히 의미 있는 실적을 거두었다.

 

경산에 소재한 현우정밀 배영일 대표는 올해 처음으로 1백만불 수출탑과 장관표창을 동시에 수상했다.배영일 대표는 “경북도의 수출마케팅사업의 지원을 통하여 다양한 바이어의 발굴, 시장조사 등 많은 도움을 받아 중소기업이 해외시장에서 우수상품을 홍보하고 수출로 이어질 수 있었고, 향후 경북도를 비롯한 수출지원유관기관과 협력하여 1천만불 이상 수출하는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해외시장을 개척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상북도 김관용도지사는 “올 해 어려운 글로벌 무역환경에도 불구하고 기업인 여러분의 수출전력에 감사드린다“라고 말하고 앞으로는 메가 FTA시대의 통상강국, 통상경북을 열어가기 위해 기술개발을 통한 수출역량을 강화하고 세계인류 상품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아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