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 “安 탈당 유감...당 어려움 조속히 수습할 것”
새정치 “安 탈당 유감...당 어려움 조속히 수습할 것”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5.12.14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회가 안철수 전 대표의 당 탈당에 대해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회는 13일 오후 서울 시내 모처에서 비공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안철수 전 공동대표의 탈당 이후 당 수습에 최선을 다하기로 결의를 다졌다.

 

 

김성수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은 "당의 어려움을 조속히 수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브링핑 했다.

 

이날 최고위원회의에는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를 비롯해 정청래, 전병헌, 유승희, 추미애, 이용득 최고위원 등 6명이 자리했다.

 

앞서 당 내 비주류로 분류되는 이종걸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 불참을 선언했고, 주승용, 오영식 의원은 최고위원직에서 사퇴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표는 14~15일 이틀 간 당무를 쉬고 앞으로 당과 정국운영 방안에 대해 구상할 계획"이라며, "내일 최고위원회의는 열리지 않으며, 중앙위원회 회의로 대체하기로 했다"고 설명헀다.

 

한편, 새민련은 안 전 대표가 제안한 '10대 혁신안'의 당헌·당규 반영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중앙위원회를 소집해 놓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