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잡스, 존 스컬리에 쫓겨나...그 다음 결과는 잡스의 노력”
안철수 “잡스, 존 스컬리에 쫓겨나...그 다음 결과는 잡스의 노력”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5.12.14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전 대표가 당 탈당을 선언한 후, 노원출마 여부에 대해 변경 없다고 밝혔다.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전 대표는 14일 탈당 이후 첫 공식일정으로 서울 노원구 상계동의 아파트 경로당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안 전 대표는 내년 총선에서 서울 노원병 출마 여부에 대해 "어제 (탈당을) 발표하고 나서 처음 방문하는 곳이 저희 지역 어르신"이라며 "변경사항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치 세력화 계획과 관련해선 "우리 정치를 바꾸기 위한 모든 일을 할 생각"이라며, "어떤 방법으로 그 일을 할지에 대해서는 우선 국민 말씀부터 듣겠다"고 설명했다.

 

또 향후 정치 행보에 대해서는 "제가 처음 정치를 시작하며 약속했던 새로운 정치, 즉 국민의 삶을 중심에 두는 정치, 국민 삶의 문제를 최우선으로 해결하는 정치를 하겠다는 다짐을 한 번 더 하게 된다"고 답변했다.

 

또한, "우선 여러분들을 만나 뵙고 말씀을 듣겠다"며, "15일은 오래 전부터 계획했던 대로 부산을 가서 만나 뵙고, 17일 정도에는 광주에 가서 말씀을 듣고 그렇게 하겠다"는 계획을 전했다.

 

당내 의원들의 탈당 여부에 대해서는 "그 의원들과 이야기가 된 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손학규 전 상임고문과의 회동 여부에 대해서는 "우선은 일반 국민 말씀을 들으러 여러 지역으로 다니겠다"며,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것이 가장 큰 우선순위"라고 꼽았다.

 

부산 방문 시,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과 만남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은 제가 약속한 일정을 중심으로 만나 뵙고 말씀을 들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정운찬 전 국무총리와의 회동에 대해서는 "정치적 의미를 가진 모임은 아니었다"며, "공정성장론과 동반성장이 어떤 점에서 차이가 있나 그런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였을 뿐"이라고 못 박았다.

 

정 전 총리 등에 도와달라는 제안을 할 것이냐는 질의에는 "지금은 국민 말씀을 듣는 게 우선순위"라고 답했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혁신전당대회 제안도 받을 수 있다고 했다는 진성준 의원의 라디오 발언에 대해서는 "그렇지 않다"고 답변했다.

 

한편, 안 전 대표는 자신을 스티브 잡스에 비유하는 발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안 전 대표는 "스티브 잡스가 애플사 공동 창업주였는데, 존 스컬리 대표한테 쫓겨났다"며, "그 다음 결과들은 스티브 잡스의 노력의 몫인 것"이라고 발언해 자신을 스티브 잡스에 빗댔다.

 

스티브 잡스는 존 스컬리와 결별한 이후, 1996년 13년 만에 다시 애플사로 복귀해 아이폰, 아이패드 등을 내놓으며 전 세계적인 성공을 거둔 인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