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노무현 전 대통령 그리워...역사 바로잡아야”
문재인 “노무현 전 대통령 그리워...역사 바로잡아야”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5.12.20 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대표가 노무현 대통령이 그립다며 역주행 역사를 바로잡아야한다고 말했다.

 

노무현재단은 19일 오후 금천구청 대강당에서 '2015 노무현재단 송년행사'를 열고, 사업보고 및 축하공연, 토크 콘서트 등이 진행됐다.

 

▲ 문재인 대표    

 

600여명의 재단 회원 및 지지자 등이 모인 행사에는 이해찬 이사장을 비롯해 최근 당 정책위의장으로 임명된 이목희 의원, 김현·도종환·박남춘 의원 등 친노 의원들도 자리했다.

 

권양숙 여사는 대독 인사말을 통해 "지금까지 우리는 수많은 고난과 역경을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냈다"며, "우리 스스로가 내일의 희망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표를 비롯해 안희정 충남도지사,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 등 친노 핵심 인사들과 박원순 서울시장도 영상 축사를 통해 인사했다.

 

문 대표는 "비정규직이 사상 최대라는 통계를 볼때, 소득 양극화가 더 심각해졌다는 소식을 들을 때, 늙은 농민이 물대포로 공격받아 쓰러지는 모습을 볼 때, 고통 받는 국민들을 볼 때, 역사교과서 국정화로 역사가 후퇴하는 모습을 볼 때 참여 정부를 돌아봤고, 노무현 대통령이 그리웠다"고 설명했다.

 

그는 "언제나 희망은 정직하게 자신의 길을 갈 때 생기고 모두가 함께 손잡을 때 현실이 된다"며, "거꾸로 가는 역사를 바로잡는 것 역시 우리의 몫"이라고 부연했다.

 

안 지사는 "우리가 생각하는 양심, 일반적인 틀이 너무 흔들리고 있는 현실"이라며, "김대중·노무현 대통령의 투쟁처럼 우리도 더 나은 미래를 향해서 더 많은 희망과 웃음, 더 많은 용기를 갖자"고 격려했다.

 

유 전 장관은 내년 총선과 관련해 "내년 4월 우리나라가 더 좋은 방향으로 가고 (그런) 방향으로 틀 수 있도록 마음을 모아 달라"고 촉구했다.

 

이 전 지사는 “새로운 꿈을 갖고 힘차게 나아가자”며, “그래서 또 다른 길을 만드는 사람들로 역사에 기록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아쉬운 마음, 후회하는 마음을 털어 버리고 우리 사는 세상에 행복하게 웃을 일이 많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도종환 의원과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의 '역사국정교과서' 관련 토크 순서도 펼쳐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