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PN "류현진 건강하게 돌아오면 다저스 지구 우승"
ESPN "류현진 건강하게 돌아오면 다저스 지구 우승"
  • 김종호 기자
  • 승인 2015.12.27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김종호기자] 미국스포츠전문매체 ESPN이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2016년 지구 우승을 예상했다. 왼 어깨 수술을 받고 재활 중인 왼손 선발 류현진(28)의 '건강한 복귀'가 우승의 조건이다.

 

 

ESPN은 27일(이하 한국시간) 내년 메이저리그를 전망하는 시리즈 '플레이오프로 가는 길'에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를 다루며 다저스를 1위 후보로 꼽았다.

 

통계사이트 팬그래프닷컴의 예상을 바탕으로 한 이번 분석에서 ESPN은 "다저스가 95승 68패로 1위를 차지할 것'이라고 점쳤다.

 

이 매체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87승 75패로 지구 2위, 애리조나 다이아몬백스는 79승 83패로 3위에 그칠 것으로 봤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성적은 76승 86패, 콜로라도 로키스는 73승 89패로 예상했다.

 

다저스는 2013년부터 올해까지 3년 연속 지구 우승을 차지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최강팀이다.

 

ESPN은 "다저스가 최악의 오프시즌을 보냈다는 평가가 있다. 충분히 공감한다"라고 밝히면서도 "다저스에는 '세계 최고의 투수 클레이턴 커쇼'가 있다. 류현진과 브렛 앤더슨이 300이닝, WAR(대체선수 대비 승리 기여도) 5.1을 합작하면 선발진에도 큰 문제가 없다"고 했다.

 

어깨 수술을 받은 류현진, 팔꿈치 수술 후 재활 중인 앤더슨의 복귀 시점과 성적이 2016년 다저스의 성적을 결정하는 가장 큰 변수라는 의미다.

 

한편, 지난 5월 왼 어깨 수술을 받은 류현진은 '2월에 열리는 스프링캠프에 정상적으로 합류해 시즌 초 빅리그 마운드에 서는 것'을 목표로 재활 훈련 중이다.

 

연말을 가족, 지인과 보내고자 잠시 귀국한 류현진은 1월 중순 미국으로 떠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