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환익 한국전력공사 사장, 1년 ‘연임’...역대 세 번째
조환익 한국전력공사 사장, 1년 ‘연임’...역대 세 번째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01.05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조환익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1년 더 연임한다.

 

5일 정부 관계자 등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6일 3년 임기가 만료된 조 사장의 임기가 1년 연장될 것으로 알려졌다.

 

 

공기업 임원은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1년 단위로 연임할 수 있다.

 

조 사장의 연임은 다음 달 열리는 임시 주주총회 의결을 거쳐 대통령이 재가하면 확정된다.

 

한전 사장이 연임하는 것은 박정기, 이종훈 전 사장 이후 세 번 째다.

 

정부 관계자는 "조 사장이 재임 기간에 우수한 경영 성과를 거둔 점이 높게 평가받은 것 같다"고 밝혔다.

 

한전은 지난해 삼성동 본사부지 매각 차익 등을 포함해 10조원이 넘는 사상 최대의 순이익을 올린 것으로 관측된다.

 

조 사장은 올해 공공기관 최고경영자(CEO) 평가에서도 우수 등급을 받은 바 있다.

 

한편, 조 사장은 서울대 정치학과 출신으로 행정고시 14회로 공직에 입문해 주미한국대사관 상무관, 통상산업부 공보관, 산업부 무역투자실장, 산업부 차관 등을 역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